교회 갱신, 화해와 협력과 일치의 바람 불어야

0
5

교회 갱신, 화해와 협력과 일치의 바람 불어야
8개교단 총회장 21세기 한국교회 방향 제시해
한국복음주의협의회 주제발표회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정진경 목사)는 10월 23일 명성교회당(김삼환 목
사)에서 월례조찬기도회 및 주제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번 발표회에서는 ’21세기와 한국교회의 나아갈 길-총회장에게 듣는다’
란 주제로 김명혁 본 합신교단 총회장을 비롯한 8개 교단 총회장이 구체적
인 방안들을 제시한 가운데 한국교회안에 화해와 일치의 바람이 일어나야
하며 민족 복음화와 선교에 한국교회가 연합운동으로 최선해야 한다고 강력
하게 주장하는 자리가 됐다.
오전 7시에 시작된 기도회에서는 한국교회 갱신과 일치를 위해, 한국사회
와 정치의 도덕성 회복을 위해, 고난당하는 북한동포와 민족의 통일을 위해,
주일성수 서명운동, 북한동포돕기 모금, 전 세계의 박해받는 교회를 위해 정
중렬 장로(개혁신보사 사장) 등이 각각 대표기도 
했다.
이어 진행된 주제발표회에서는 최성규 목사(기하성 총회장·인천 순복음교
회), 김동권 목사(예장합동 총회장·진주교회), 김명혁 총회장(강변교회), 

춘국 목사(예장대신 총회장·충심교회), 박정식 목사(예장통합 총회장·순천
제일교회), 양문화 목사(예장고려 총회장·서신제일교회), 윤철중 목사(기

총회장·춘천중앙교회) 순서로 발표했으며 조경일 목사(예장개혁 총회장·창
조교회)는 서면으로 제출했다.
최성규 목사(기하성)는 “새생명(영혼구원) 운동은 모든 교단이 잘했으며
새마음(성령)운동, 새생활(말씀실천)운동은 10년전만해도 각 교단마다 불균형
을 이뤘으나 현재는 모두 보편화 됐다”고 말하고 앞으로는 새생명운동이 강
화돼 현재보다 교인수가 2배는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권 목사(합동)는 “기복사상적 의식을 가지고 교회에 출석하는 교인이
다수라는데 문제가 있다”고 전제하고 “앞으로 현실주의와 이교도적 생활방법
에 젖어든 교인 증가로 심각한 교회의 문제화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목사는 앞으로 21세기에는 개혁주의 신학과 성경적인 바른 신앙을 지키

교회의 사명을 지키는 교회의 사명을 다해야 하며 특히 △초교파적인 이단
대책기구 구성 △각 교단간 연합사업 일원화 도모 △지도자 각성 등을 통해
비신앙적이고 세속적인 모든 문제를 과감히 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식 목사(통합)는 “적어도 국민의 과반수가 기독교인이 되어야 한다”면
서 교단마다 최선을 다해 전도하는 길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박
목사는 선교에 열의를 다해야 하며 이는 선교 창구의 일원화가 우선 시행되
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밖에 윤철중 목사(기성)는 한국교회의 나아갈 길로 △진리수호 △성결성
회복 △연합 정신을 주장했으며 양문화 목사는 △세계선교에 주력 △한국교
회의 연합운동을, 김춘국 목사(대신)는 교회 갱신과 지도자의 시대적 통찰력
을, 조경일 목사(개혁)는 △목회자의 자정운동 △전도운동 활성화 △교단간
긴밀한 협조 △선교 전략 정비 △평신도 및 전문인 선교사 활용 등을 제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