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호의 글이 있는 사진-289호

0
2

 

 

흑과 백은 극단적인 대치를 이룬다. 그러나 이 둘의 조화는 최상의 아름다움
을 만들어 내기도 한다. 비어 있는 듯한 그러면서도 가득 채우는 흑과 백의 
조화는 그래서 아름답기만 하다. 우리네 사고에서도 때로는 흑과 백의 선택
이 필요한 때가 있다. 결코 어느 한 편에 치우치지 않는 조화로운 선택은 우
리 모두에게 평화를 줄 것이다.

이전 기사10월 문화단신 
다음 기사그 집으로 가는 길은_이실태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