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자를 자라게 하는 새 계명_송영찬 국장

0
2

신자를 자라게 하는 새 계명

 

<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

 

신자들은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자신의 더러운 옷을 벗고 새로운 신분을 상징하는 옷으로 바꿔 입어야 한다(슥 3:4). 이것은 이전 불신자의 생활 습관으로부터 벗어남을 의미한다. 그리고 우리 영혼을 구원한 바 하나님께서 우리 심령에 심으신 말씀을 온전하게 받아야 한다.

 

신자들은 이미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믿음을 통하여 구원의 확신을 받았다. 그러나 우리가 받아들인 복음의 윤리적인 의미들과 복음이 둘러싸고 있는 성화는 우리가 계속해서 겸손하고 꾸준히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문제이다.

 

이때 성령께서는 말씀이 마음의 토양에 떨어질 때 그 말씀을 받아들이도록 하심으로써 그 말씀이 영접을 받고, 뿌리를 내리며, 토양을 뚫고 나와 신자들의 아름다운 성품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속성을 반영할 수 있게 만들어 주신다. 이것을 가리켜 ‘성령의 열매’라고 부른다(갈 5:22). 이렇게 될 때 신자들의 구원이 완전하고 충분한 것임이 입증된다. 마음에 뿌리박은 이 말씀이 신자들의 영혼을 구원하기 때문이다.

 

이런 관점에서 야고보는 “너희는 도를 행하는 자가 되고 듣기만 하여 자신을 속이는 자가 되지 말라”(약 1:22)고 권면하고 있다. ‘듣기만 하다’는 말은 정기적으로 말씀을 들었으나 참된 제자가 되지 않은 사람들에게 사용된 말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성경이나 복음 선포를 통해 계속 들을 수 있으나 단지 듣는 것으로 그치고 말씀이 행함으로 성취되도록 변화되지 않는 사람을 지시하고 있다. 우리 주님께서도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자가 복이 있느니라”(눅 11:28)고 말씀하신 바 있다.

 

단지 듣기만 하고 마음에 뿌리를 박지 않은 말씀은 곧 잊혀지기 마련이다. 말씀 자체가 귀하고 값어치 있다 할지라도 듣기만 하는 데서는 불완전하고 잠깐 동안만 역사할 뿐이다. 때문에 하나님의 말씀을 참되게 듣는 사람은 자기가 들은 말씀이 무엇인지 들여다보고 실생활에 어떻게 적용시킬 것인가를 생각하여야 한다.

 

신자들은 하나님의 계명을 사랑하고 이를 순종하여 힘을 기울이는 사람들이다. 계명을 듣고서는 속이 잊어버리고 돌아서는 것이 아니라 계명과 함께 거하면서 매일 같이 연구하며 기뻐한다. 그래서 실행하는 자가 되고 무엇을 하든지 기쁨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예수님은 “너희가 이것을 알고 행하면 복이 있으리라”(요 13:17)고 말씀하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