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련속에 나타나는 하나님의 주권_송영찬 국장

0
4

시련속에 나타나는 하나님의 주권

 

<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

 

 

시련을 통해 만들어진 인내가 성도들을 온전케 한다는 것은 성도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주권을 바라보게 한다. 그리고 성도들을 각성시켜 사명을 수행하게 하며 자신의 연약함을 깨우쳐 겸손하게 만든다. 스스로의 잘못으로 무능력해질 우리가 그렇게 함으로써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분량을 이해할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에서 야고보는 “너희 중에 누구든지 지혜가 부족하거든 모든 사람에게 후히 주시고 꾸짖지 아니하시는 하나님께 구하라 그리하면 주시리라”(약 1:5)고 말하고 있다.

 

야고보는 고난 가운데서도 인내하는 것이 어려운 일이며 고도의 영적 생활과 지혜가 필요한 일임을 밝히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야고보는 하나님의 속성과 언약을 들어 이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지혜가 부족하지 않은 사람은 없기 때문에(호 14:9) 야고보는 먼저 하나님을 아버지와 주인으로 인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리고 고난을 참는 지혜 혹은 방법에 대해 하나님께 구할 것을 명령하고 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우리의 기도를 즉시 들어주시는 분이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모든 생물의 소원을 만족게 하시는 분으로(시 145:16) 자기 종들의 소원까지도 만족시켜 주시는 분이시다(시 145:19). 그리고 하나님의 은혜는 차별이 없다. 이런 하나님의 속성에 근거하여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부자나 가난한 자나, 지위가 높은 사람이나 낮은 사람이나 겉모습에 구애됨 없이 하나님의 은혜를 베풀어주신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은 기도하는 모든 사람들의 기도에 응답해 주시는 분이시다. 이런 이유에서 야고보는 고난이 임할 때조차 아무도 실망하지 말고 소망을 가지고 하나님께 기도할 것을 권면하고 있다.

 

하나님은 모든 사람에게 후히 주시고 꾸짖지 아니하시는 분이시다. ‘후하다’는 말은 ‘즐겁고 기쁜 마음’ 또는 ‘꾸밈없이, 기꺼이’라는 의미이다. 그리고 ‘꾸짖지 않는다’는 말은 멸시하듯 거절하지 않는다는 의미이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혹 도움을 구하는 자가 쓸모 없는 인물이라고 해서 책잡아 거절하는 분이 아니며, 언제나 과거의 죄 때문에 그냥 돌려보내지 않는 분이시며, 무엇보다도 선을 행하는 일에 싫증내지 않으시는 분임을 강조하고 있다.

 

우리에게 기도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이미 응답을 기대할 수 있음을 기억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