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관과 신앙고백_송영찬 국장

0
2

역사관과 신앙고백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반신국적 경향을 가진 세상 역사를 볼 때 의인들이 설 자리는 오직 하나뿐이
다. 그것은 언약을 통해 구원을 약속하신 하나님께 전적으로 자신을 의뢰하
는 것이다. 때문에 의인은 구속사에 대한 분명한 확신을 가지고 있어야 한
다. 

구속사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하지 않고 순전히 자신의 경험이나 생각만으
로 하나님을 의지한다는 것은 어디까지나 사상누각(砂上樓閣)에 지나지 않는
다. 그릇된 근거를 바탕으로 누군가를 신뢰한다는 것은 오히려 불필요한 위
험을 초래할 뿐이다. 여호와를 의뢰하는 믿음에 냉정하고 객관적인 이해를 
필요로 하는 것도 이때문이다.

믿음은 결코 그릇된 형태의 확신을 의미하지 않는다. 따라서 여호와에 대한 
믿음 역시 이성적으로 판단하는 확고한 근거를 필요로 한다. 그리고 신뢰의 
본질에 대한 철저한 평가를 바탕으로 얻어지는 것이 믿음이다. 이런 점 때문
에 하나님은 언약을 주셨고 이 언약을 통해 하나님에 대한 믿음
을 갖도록 하
셨다. 

아무런 약속도 없는 상태에서 믿음을 유추해 낸다는 것은 풍부한 상상력이
면 가능하다. 그러나 약속에 대한 신뢰는 인격적인 확신이 동반되지 않으면 
안 된다. 하나님에 대한 믿음은 그래서 인격적이어야 한다.

이런 점에서 시편의 역사관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시편은 세속사를 볼 때 
무모한 악인들의 행악이 매우 조직적이며 끈질기게 진행되고 있음을 꿰뚫어 
보고 있다. 그리고 아무리 사납게 휘몰아치는 세속사의 탁류 속에서도 그 순
전함과 건실함을 유지하고 도도하게 흐르고 있는 구속사의 광맥을 놓치지 않
고 있다.

시편 기자의 구속사에 대한 안목과 종말론적 세속사관은 철저하게 여호와께
서 행하신 일들에 기초하고 있다. 그리고 그 사실을 바탕으로 믿음을 고백한
다. “내가 여호와께 피하였나이다”(시 11:1)라는 말은 시편 기자가 고백하
는 믿음의 본질이다.

여호와는 역사의 주관자이시며, 역사를 경영하는 전능자이시며, 의인과 악인
을 분별하고 감찰하며 심판하는 분이라는 확고한 신뢰가 이러한 고백을 낳
게 했다. 이것은 여호와만이 이 시대의 어두움을 제거하는 분이심에 대한 

신으로부터 기인하고 있다. 이러한 고백이 없다면 우리는 아직도 하나님에 
대해 바른 신앙 고백이 없다는 증거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