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 받아라’ 외치는가? _송영찬 국장

0
2

‘성령 받아라’ 외치는가?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하나님은 율법을 주실 때부터 은혜로운 방법으로 사람들에게 구원을 이루어
주시려고 하셨다. 이것이 하나님의 ‘의’이다. 이에 대해 바울은 “그리스
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저주를 받은 바 되사 율법의 저주에서 우리를 속량하
셨으니 기록된 바 나무에 달린 자마다 저주 아래 있는 자라 하였음이라”
(갈 3:13)고 해설하고 있다. 즉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의’를 성취하신 분
이다.

이때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에게 주신 십자가의 저주는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대신하여 저주받은 자가 되신 교환 저주였다. 하나님은 이 저주를 통해 율법
이 요구하는 모든 저주를 그리스도로 대신하게 하셨다. 이것이 복음이다.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 ‘의’를 이루게 하신 목적은 아브라
함의 언약, 즉 ‘네 몸에서 날 자(씨)가 네 후사가 되리라’(창 15:3)는 말
씀의 성취였다. “①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아브라함의 복이 이방인에게 미
치게 하고 
② 우리로 하여금 믿음으로 말미암아 성령의 약속을 받게 하려 함
이니라”(갈 3:14)는 바울의 선언은 이 사실을 명확하게 밝히고 있다.

이로써 아브라함의 믿음과 같이 십자가의 복음을 믿는 성도들에게는 이방인
이든 유대인이든 출신 신분을 가리지 않고 아브라함의 자손이 되는 복을 주
시는 길이 열리게 되었다. 이 복된 길은 아브라함의 믿음을 계승한 성도들에
게 주어졌다. 이것을 가리켜 바울은 ‘성령의 약속’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성령의 약속’은 ‘그 약속된 성령’이라는 말(행 1:4-5; 엡 1:13)로 ‘아
브라함의 몸에서 날 자(씨)’, 즉 그리스도를 통해 아브라함의 복이 모든 민
족에게 흘러 넘치게 될 것이며 동일한 믿음으로 약속된 성령을 받게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때 약속된 성령은 “내가 나의 법을 그들의 속에 두며 그 마음에 기록하
여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될 것이라”(렘 33:33)는 
새언약의 성취와 같은 의미를 가진다. 

따라서 성령은 하나님의 약속에 따라 그의 백성들에게 주어진 은혜의 선물이
다. ‘성령을 받아라’고 외친다고 하나님의 영이 받아지는 것이 아니다. 

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주변에는 마치 자기가 성령을 주는 것처럼 사람들을 
속이는 거짓 목사들이 많이 있다. 그런 목사들은 하나님의 영광을 탈취하는 
자들이며 저주를 받아 마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