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세 떨지 말고 자신을 낮춰라_송영찬 국장

0
5

위세 떨지 말고 자신을 낮춰라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성도를 온전케 하고 봉사의 일을 하게 하며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를 세우는 
것은 환상이나 계시가 아니다. 그것은 전적으로 복음 전파의 사역을 감당하
는 사도의 수고를 통해서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바울은 그것이 무엇
이든 아무리 자랑할 만하고 자신에게 큰 유익을 가져다 준다 할지라도 교회
에 유익이 되지 않는다면 사도직의 정당한 수행을 위해 기꺼이 포기했다.

오히려 바울은 자신이 받은 놀라운 계시들보다는 자신에게 있어 가장 고통스
러운 경험을 덧붙이는 것으로 사람들이 자신을 있는 그대로 보기를 원했다. 
그것은 그리스도께서 자기를 높은 곳으로 이끌어 간 환상과 계시가 아닌 그
를 가장 낮은 곳으로 데려간 육체의 가시에 대한 고백이었다(고후 12:7). 바
울은 육체의 가시가 교만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하나님의 조치였음을 고백하
고 있다.

‘가시’라는 단어는 날카롭게 된 막대기나 말뚝으로 이것은 어떤 
물건을 땅
에 붙잡아 매는데 사용된다. 하나님은 의기양양하게 위세를 부리지 못하도
록 바울을 땅으로 끌어내려서 ‘가시’로 그를 땅에 묶어 놓으셨다. 이것은 
마치 욥의 경험을 보는 것 같다. 이 가시는 바울로 하여금 최고의 자리에서 
가장 낮은 자리에 앉도록 해 주었다.

바울은 이 가시로 인한 고통이 너무 심했지만 “도리어 크게 기뻐함으로 나
의 여러 약한 것들에 대하여 자랑하리니 이는 그리스도의 능력으로 내게 머
물게 하려 함이라”(고후 12:9)고 자신의 가시에 대해 새롭게 이해하고 있었
다. 

본문의 ‘머물게 함이라’는 말은 ‘장막을 치다’는 의미로 쉐키나가 성막
에 거했던 것처럼 바울 안에 그리스도의 능력이 쉐키나처럼 자리잡는다는 회
화적 묘사이다. 그리스도의 능력이 거하는 처소가 된다는 것은 그리스도께
서 그의 임재와 영광을 나타내시기 위해 바울의 연약함을 필요로 하심을 암
시하고 있다. 때문에 바울은 그리스도의 능력이 머물 수 있도록 자신을 복종
시켜야 했다.

참으로 누구보다 큰 능력이 있다고 여기는가? 그렇다면 바울처럼 낮아져라. 
누구보다 높은 위치에 있다고 여기는가? 그렇다
면 바울처럼 자신의 연약함
을 인정하라. 이때 그리스도의 임재를 비로소 체험하게 될 것이다. 그렇지 
않는다면 하나님께서 그대를 부끄럽게 하실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