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 화합 그 멀고도 가까운 이야기

0
8

민족 화합 그 멀고도 가까운 이야기

2000년 8월 15일은 광복절 경축일이라기 보다는 민족 화합
의 새 장을 여는 날로 기록될 것이다. 분단 50년의 벽을 넘어
남북의 혈육이 만났던 이 날은 민족 화합의 결실을 보는 것
같아 감회가 새로웠다. 온 민족이 이들의 만남을 지켜보기 위
해 TV 앞에서 눈을 돌리지 못한 것 역시 남의 일로 넘길 수
없다는 민족의 의지를 읽게 해 준다.
결코 있을 수 없는, 있어서도 안 되는 이 일이 어떻게 50년
씩이나 역사와 더불어 공존해 왔는지 안타깝기도 하다. 몇 사
람만 합의하면 그리 쉽게 성사 될 일이 그렇게도 멀고 험난한
세월을 만들어 내었다는 점에서 쉽게 납득할 수 없기 때문이
다. 그러나 어찌했든 이산 가족의 만남이 이루어진 것은 환영
해야 할 일이다. 불과 200여 명 만이 가족의 상봉이 가능했다
할지라도 이것은 앞으로 1천만 이산 가족의 만남을 여는 출발
점이라는 점에서 그러하다. 나아가 이것은 이산 가족만의 문제
를 넘어 
분단 민족의 화합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점에서 더욱
환영해야 할 일이다.
그러나 민족의 화합과 더불어 민족의 숙원인 통일의 날까지
그 길은 지금보다 더 멀고 험난하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
우선 당장에 통일 자금으로 수십 조 원의 막대한 자금이 들
것이며 그것은 앞으로 시간이 가면 갈수록 더 많아질 것이라
고 진단하는 학자들의 말을 보면 알 수 있다. 물론 통일을 이
룩하는데 있어 돈이 전부는 아니다. 단지 외형적 수치를 기준
으로 정하다 보니 통일 자금이 거론되었을 것이다. 이런 시각
은 일반적인 사회나 정치적 관점에서는 오히려 자연스런 일이
기 때문에 더 이상 거론할 이유가 없을 것이다.
여기에서 우리는 오늘날의 사태를 가져오게 된 근본적인 원
인을 집고 넘어가지 않으면 안될 것이다. 대부분의 일반 역사
가들은 공산주의와 자본주의간의 이데올로기 갈등의 결과를
그 원인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우리가 알고 있듯이 민족 분단
의 원인을 그렇게 단순하게만 보아선 안될 것이다. 그 이전에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경륜을 간과해선 안되기 때문이
다.
일제 아래의 1930년대 중
반까지만 해도 한국교회는 높은
사회적 영향과 도덕적 권위를 가지고 있었다. 한국교회는 어둡
고 지친 민족의 빛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1938년 제27회 장로
교 총회(총회장 홍택기)에서 신사참배의 합당성을 결의한 이후
부터 한국교회는 배교, 친일행각, 민족배신의 길을 걷기 시작
했던 것이다. 그 과정에서 신사참배 반대를 부르짖고 몇몇 순
교자가 발생하였지만 상당수의 목회자와 교회는 신사참배에
동참했던 것이다. 그 중에는 이 땅의 젊은이들을 위안부로 또
는 학도병으로 내몰고 일제의 승리를 위해 공개적으로 기도하
며 교회당의 종과 철문을 뜯어 병기 제조용으로 헌납하는데
앞장섰던 몇몇 인사들이 지금도 명성을 얻고 소위 교계 지도
자로 행세하고 있다.
한국 교회는 해방 후에도 친일파 교회 지도자들에 의해 교
회의 순수성과 거룩성을 유린당하고 말았다. 거기에다 소위 신
신학이라는 자유주의 신학이 도입되면서 성경의 권위마저 실
추되는 최악의 사태에 빠져들고 말았던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도 한국교회는 과거의 잘못을 회개하지 않고 있던 중 6.25라
는 민족 상잔의 비극을 맞이하게 되었던 것
이다. 그렇다면 오
늘날의 이 사태에 대해 한국 교회가 전혀 책임이 없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하나님께서 역사를 주관하시는 분이심을 믿는
교회라면 오히려 이 문제에 대해 더욱 가슴 아파해야 하지 않
겠는가?
이제 제85회 총회가 한달 여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총회는
민족 분단 50년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교회사를 새롭게 정
립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할 것이다. 또한 한국교회는 무너진
북한 교회의 재건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북한교회재건위원회의 보고에 따르면 1945년을 전후해 북한에
는 2,850여개 이상의 교회와 700여명의 목사가 있었고 더 많
은 수의 조사와 장로들이 있었다고 한다. 성도 수만 해도 30
여 만 명의 개신교 성도들이 있었다고 한다. 이번 총회가 잘못
된 과거를 청산하고 북한 교회의 재건을 위해 하나님께 기도
한다면 민족 화합의 길이 의외로 빨리 열릴 수 있을 것이다.
민족 화합의 길은 결코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이전 기사슐라이어막허(3)
다음 기사‘청소년 권장 사이트’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