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 과업, 지속되어야 한다

0
5

개혁 과업, 지속되어야 한다.

얼마 전 독자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자신을 공무원
이라고 신분을 밝힌 P시에 사는 독자는 우리 교단의 정체성에
대해 정중하게 의견을 피력해 왔다. 그 중 한 가지는 우리 교
단과 타 교단과의 차별화 문제였다. 그는 우리 개혁 교단이 합
동 측과 그다지 다른 점이 없다는 의견이었다.
20년전 몸담고 있던 교단의 분열로 인해 모든 교회가 고통
을 받고 있을 때 새롭게 개혁을 다짐하고 우리 개혁 교단이
출범하였다. 그동안 여러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우리 교단
은 개혁의 깃발을 앞세우고 이 자리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하여
한편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반면 최근 우리 교단의 모습을 보
면 합동측에 있을 때로 다시 돌아가는 듯한 위기감을 느낀다
는 것이다.
그는 적지 않은 경비가 지출되는 해외에서의 교직자 수양회
와 제주도에서의 합신동문회 수양회를 한 예로 제시했다. 말로
는 IMF가 끝났다고 하지만 일반 서민들은 여전히 경제적인 어
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 구태여 많은 예산을
들여서 행사를 해야 하는지 의문이 간다는 것이다. 가까운 기
도원에서 행사를 해도 충분하다는 것이 그 요지였다.
돌이켜 볼 때 우리는 교단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 얼마나 노
력해 왔던가? 전국 교회가 힘을 다 해 개혁 교단의 면모를 다
지고 걸어온 지난날들은 주님의 은혜를 체험하는 나날이었다.
그리고 지금에 이르러 한국 기독교계에서 우리 교단은 역사의
한 획을 긋는 금자탑을 쌓았다고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모두가
전국 교회 성도들과 지도자들의 단합된 개혁 의지로 가능했다.
무엇보다도 불평 한 마디 없이 지도자들을 믿고 따라준 성도
들의 헌신과 기도가 원동력이 되었다.
사실 성도들의 눈물어린 기도와 열심이 없었다면 개혁 교단
의 면모는 지금과 크게 달라졌을 것이다. 그것은 군소 교단 중
의 하나로 우리 교단이 전락되고 말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우
리 교단이 군소 교단으로 전락하지 않고 개혁 교단으로 그 자
태를 갖춘 것은 참으로 하나님의 은혜였다. 특히 지난 20년
동안 합동신학대학원을 통해 1천 여명의 신실한 목회자를 길
러낸 것은 우리 
교단의 미래를 밝게 해 주는 밝은 빛이 아닐
수 없다. 비록 타 교단에 비해 외형 적으로 그 숫자가 작게 보
일지 모르지만 개혁주의 신학을 바탕으로 1천 여명의 목회자
를 양성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이제 우리 교단은 성년의 나이가 되었다. 이 자리에서 잠시
숨을 고르고 뒤를 돌아본다는 것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힘
을 비축하기 위함이다. 그 중에서도 과연 우리 교단의 자태가
몇몇 분들이 우려하는 것처럼 혹 잘못 되어 있는가를 겸허하
게 살펴본다는 것은 꼭 필요한 일일 것이다.
우리는 단지 정치적인 이유만을 내세워 개혁 교단을 창설하
지 않았다.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고, 그리스도의 복음과 구
원 사역을 바탕으로 사도들이 전한 복음을 파수하고 전파하면
서, 성령의 새롭게 하심을 따라 날마다 구원을 이루어 가기 위
한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다같이 뜻을 합했던 것이다. 우리 교
회의 머리는 그리스도 예수이시며, 우리는 그와 연합한 지체로
서로를 존중하고 사랑하는 교회의 회원이자 개혁 교단을 함께
세워 나가는 동지들인 것이다.
금년 9월이면 우리 개혁 총회가 출범한지 20년째가 된
다.
잠시 우리의 모습을 돌아보고 서로를 믿지 못하고 화합하지
못하는 부분이 혹시라도 있는지 살펴보아야 하겠다. 그리고 누
구보다도 우리 자신을 아끼고 사랑하시는 그리스도의 사랑으
로 서로를 독려하며 개혁의 길을 열어가야 하겠다. 이 길은 주
님이 오시는 날까지 지속되어야 할 것이다.

이전 기사현대신학배경(4) 정승원 교수
다음 기사보약 좀 주세요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