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돔성 멸망 전야

0
5

날이 저물 때 두 천사가 소돔 성에 이르렀다. 그들을 알아본 사람은 마침
성문에 앉아있던 롯이었다. 롯은 두 천사를 보고 앉았던 자리에서 일어나
영접하고 땅에 엎드리어 절하며 “내 주여 돌이켜 종의 집으로 들어와 발
을 씻고 주무시고 일찌기 일어나 갈 길을 가소서”라며 청했다.
그러나 두 천사는 롯의 청을 거절하며 거리에서 그 밤을 지내겠다는 의지
를 밝혔다. 두 천사는 소돔과 고모라 성이 죄악에 심히 젖어들어 있어 그
사실을 심문하고 심판하기 위해 그 성에 이르렀던 것이다. 따라서 그 밤을
거리에서 지내며 소돔 사람들의 악한 행위를 유심히 살피려 했던 것이다.
롯은 그러한 천사의 의중을 알 수 없었다. 단지 그 두 사람의 행색이 여느
사람 같지 않고 존귀해 보였고, 롯 자신 역시 소돔에서 사는 동안 악한 소
돔 사람들의 행위로 인해 심고를 겪고 있던 차 그들을 귀하게 여겨 집으로
맞이하여 들이려 했던 것이다. 그런 인물을 알아보는 롯의 안목은 소돔 사
람들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고상했던 것임에 틀림없다.
반면 소돔 사람
들은 외부에서 두 사람이 성안에 들어와 롯의 집에 머문다
는 소문을 듣고 사방에서 롯의 집으로 몰려들었다. 그리고 롯을 불러 “이
저녁에 네게 온 사람이 어디 있느냐 이끌어내라 우리가 그들을 상관(相關)
하리라”(창19:5)고 하며 야단법석을 피웠다. 그들의 죄악을 심문하고 심판
하러 온 천사들을 알아 볼 안목도 없었지만, 무엇보다도 이제 그 밤이 지
나면 철저하게 그 성과 함께 멸망 받을 위치에 서 있는 자신들의 위기조차
감지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 밤이 지나면 그들이 그동안 애써 지켜왔던 그 모든 재화와 명예가 한
줌 잿더미로 변할 뿐만 아니라 자기 자신과 가족들과 친척들이 함께 그 자
리에서 멸절 당할 수밖에 없는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에서 그들은 단지 자
신들의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그처럼 열화를 부리고 있는 것이다. 이제 동
이 터 오를 무렵이면 소돔 성에는 아무 것도 남지 않을 것이다. 그 마지막
밤에 그들은 욕정에 굶주린 짐승처럼 온 성안을 소용돌이치며 다니고 있었
던 것이다.
얼마 전 터어키에서 강한 지진으로 인해 1만 5천 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
다. 그 전날 밤 과연 그들은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죽은 자들을 안쓰러워
하는 가족, 친지들의 아픔은 또한 얼마나 클 것인가? 그런데 정작 안타까
운 것은 그런 현실을 눈앞에 보고도 내일을 알아보지 못하는 우리가 아닌
지 모르겠다. 소돔 성의 전야처럼 우리의 눈이 어두워 있지 않은지 곰곰이
생각할 문제다.

이전 기사하나님마저 속이려 하는가?
다음 기사총회에 바람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