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에 대한 각성이 필요한 때

0
4

로마 천주교가 중세 암흑시대로 빠져들기 시작한 것은 모든 예배 의식에서 라
틴어를 사용하면서부터였다. 회중들은 뜻도 모르는 라틴어로 예배가 진행되
는 동안 습관적으로 아멘을 되뇌였을 뿐이다. 간혹 라틴어에 익숙한 사람이 
있었다면 그는 신부이거나 아니면 부모 덕에 귀족으로 태어나 교육을 받은 사
람이었다. 한 마디로 말해 소수의 부유층이나 권력층만이 라틴어를 알아들을 
수 있었을 뿐이다. 나머지 대다수 회중들은 그들의 권력이나 야망을 충족시켜
주기 위한 소모품으로 존재할 뿐이었다. 종교 개혁은 마틴 루터가 성경을 독
일어로 번역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회중들이 성경을 읽기 시작하면서 비로
소 개혁이 시작된 것이다. 1천년에 가까운 이 암흑기가 불과 몇십년의 개화
로 인해 물러간 것이다. 종교개혁은 이처럼 인간이 누구인가를 자각하기 시작
하면서 시작된 것이다. 진정한 종교 개혁이 있다면 그것은 하나님과 인간 관
계에 대한 바른 각성으로부터 시작되어진다. 그리고 그 각성은 성경에 대한 
바른 깨우침으로만 가능하
다. 하나님께서 그 자신을 인간에게 철저히 감추신
다면 사람은 스스로 하나님을 각성할 수 없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
은 계시라는 방편을 사용하여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셨던 것이다. 그리고 교회
라는 기관을 통해 계시를 보존하도록 하셨고 바르게 선포하며 원형의 계시를 
다음 세대에게 전하도록 하셨다. 따라서 오늘날 교회를 통하지 않고서는 계시
를 접할 수 없으며, 계시를 접하지 않고서는 사람이 하나님을 각성할 수 없
는 것이다. 로마 천주교가 모든 예배 의식에서 라틴어만을 사용함으로써 회중
들은 계시를 접할 수 없었던 것이 결국 로마 천주교를 암흑의 동굴에 가두게 
하였던 것이다. 그렇다면 교회가 바르게 서 있다는 것은 무엇보다도 먼저 원
형의 복음인 계시를 전수 받아 그 계시를 오염되지 않은 순수한 상태로 다음 
세대에 넘겨주어야 함을 의미한다. 그리고 그 복음에 근거하여 하나님에 대
한 계시로서 회중들에게 선포되어질 때 개혁은 끊임없이 진행되는 것이다. 우
리 교단이 개혁의 기치를 외치는 것도 역시 이와 같은 맥락이어야 한다. 그리
고 무엇보다도 복음에 대한 열의를 가지고 이 어두운 세상에서 복음을 
지켜내
기 위함이다. 왜냐하면 지켜지지 않은 복음은 계시로서 아무런 능력을 발휘하
지 못하기 때문이다. 어떤 형태로든 오염된 복음은 하나님을 사람에게 바르
게 계시할 수 없다. 하나님이 바르게 계시되지 않고서는 인간에 대한 자각도 
바르게 이루어질 수 없다. 따라서 개혁이란 구호는 단지 외침으로 끝나고 마
는 것이다.요즘들어 한국 교회가 외형적인 성장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부
터 복음의 원형이 변질되어 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심심
치 않게 들리고 있다. 복음을 파수하기보다는 적당히 허물어 가면서라도 성장
을 추구하는 것이 훨씬 이익이 남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것
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 아닐 수 없다. 교회의 주인은 하나님이시다. 교회를 
키워 명예를 얻어보겠다는 목사가 있다면 그는 하나님의 교회를 가지고 자신
의 사리사욕을 채우려는 파렴치한 사람일뿐이다. 그들은 하나님의 교회에서 
떠나야 한다. 교회는 성장이 우선이 아니라 생명을 걸고 복음을 파수하고 선
포하며 다음 세대에 전해주는 것이 가장 우선적인 사명임을 깨달아야 할 것이
다. 인위적인 교회 성장은 결코 하나님
이 바라시는 바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전 기사왜 착한 어린이들이 불타 죽는가?
다음 기사정신분열증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