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특성에 맞는 성장 전략 필요 – 미활위-제주노회 모임…네트워크 조직키로 

0
5

제주 특성에 맞는 성장 전략 필요 
미활위-제주노회 모임…네트워크 조직키로 

미자립교회 활성화 추진위원회(위원장 박범룡 목사·이하 미활위)는 1월 18
일 제주 뉴코리아리조트에서 제주노회원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교회 개척과 
성장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가졌다. 

제주노회 소속 목회자들과 미활위 제주지역 담당 위원 이철호 목사(강성교
회)는 조찬을 겸한 대화모임에서, 교회 성장과 활성화 과정에 필요한 사항
을 함께 듣고 고민하며 심도 있는 논의를 가졌다. 

미활위 위원 이철호 목사는 “원래 미활위에서 세운 계획은 부산과 경남, 제
주지역을 하나로 묶어 네트워크를 형성할 예정이었으나, 제주지역은 특성상 
이들과 함께 묶기는 힘들어 제주노회만 따로 네트워크를 조직하기로 수정됐
다”면서 “우선 오늘 첫모임이니 만큼 제주노회 소속 목회자들의 공통관심사
와 특히 교회 활성화 방안에 관해 의견을 듣고 취합한 후 미활위에 가서 보
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윤덕기 제주노회장(소망교회)은 “합신 교단에 들어와 보니, 국내 교회
는 등한시한 채 해외선교에만 열을 올리는 모습을 보았을 때 너무 놀랐
다”며 “국내에 있는 교회가 자라야 해외 선교가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이라
고 말하고 “국내 교회 성장이 우선”이라는데 목소리를 높였다. 

윤 목사는 또 “목사가 어느 정도 안정을 가져야 개척이나 목회를 할 수 있는
데, 재정적으로 너무 힘들면 기도도 안나오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총회에
서 추진중인 ‘목회자 최저생활비 대책연구위원회’와 연계해 효율적인 협력
을 펼친다면 목사도 살고 교회도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서철 목사(동산위의교회)는 “꾸준한 지원도 필요하지만 고기 잡는 법을 가
르쳐 줘야 한다”며 당장의 생활비 문제도 부담되지만 목회자 교육이 더 중요
하다는 시급성을 강조했다. 

윤 목사는 “목회에 대한 열정과 열의는 있지만 어떻게 계획을 세우고 어떤 
방법으로 추진해야 할지 난감할 때가 많다”면서 “가능하다면 미활위에서 이
곳으로 오셔서 3일 정도 제주노회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시켜주셨으면 좋
겠다”고 말했다. 

김용범 목사(제주 주님의교회)는 “제주에 개척한지 1년 반 정도 됐으며 그동
안 제일 아쉬웠던 점은 목회에 경험 많은 선배로부터 얻는 노하우”라면
서 “담임목회 초년병이 모든 것을 혼자 하려다 보니 시행착오도 많이 생겼
다”면서 교회간 네트워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목사는 “개척 1년 동안은 개인 후원자로부터 받은 후원금으로 지내왔는
데 1년이 지나면서 개인 후원자들이 떨어져 나가는 것을 볼 때, 교회가 교회
를 돕도록 해야 하며 교회가 자립할 수 있도록 기존교회들이 재정 뿐 아니
라 여러 면을 살펴 도와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익순 목사(성도교회)는 “육지에서 개척할 때는 힘들다는 라는 생각이 들
지 않았는데 이곳 제주에 개척을 하다보니 준비기간도 오래 걸리고 미자립 
기간도 상당히 길었다”고 말하고 “제주지역은 기존의 큰 교회들이 장악하고 
있어 다른 어느 지역보다 개척이 어려운 것이 특징”이라면서 제주 지역 특성
에 맞는 프로그램을 연구한 후 도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태규 목사(양촌교회)는 “제주지역 안에도 도시교회와 농어촌교회가 있어 
각 교회 상황에 맞는 정책을 개발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강이균 목사(풍성
한교회)는 “하루속히 제주노회가 네트워크화 되고 2월-3월중에 제주노회원들
을 대상으로 한 세미나가 개최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철호 목사는 “목회자를 완전 고립시킨 후 각개격파를 통해 교회
를 하나하나 서서히 무너뜨리는 것이 마귀의 전략”이라고 지적하고 “혼자 목
회 하는 것은 힘이 들뿐만 아니라 마귀의 전략에 말려들 수 있을 것”이라면
서 네트워크를 구성해 서로 정보교환과 상호 책임지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
다. 

이 목사는 “미활위가 지역노회와 첫 모임을 열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각별
하다”며 “필요한 분분들을 요청해 주시면 미활위에서는 의견을 수렴, 최선
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