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전파 위해 깊은 협력 관계 재확인 – 총회 친선사절단, 제22회 일본 장로교 대회 참석

0
6

복음 전파 위해 깊은 협력 관계 재확인

총회 친선사절단22회 일본 장로교 대회 참석

 

_친선사절단.jpg

이주형 총회장(오정성화교회)과 나종천 총회서기(한사랑교회), 박 혁 총회총무(성가교회등 총회 친선사절단은 지난 11월 19()부터 22()까지 개최된 일본장로교회 대회(대회장 와타나베 세이잔 목사)에 참석하고 돌아왔다.

 

일본 장로교회 대회장(총회장초청으로 참석한 이들은 내빈 인사와 함께 일본장로교회 임원들과 회담을 갖고 양 교단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주형 총회장은 22회 일본장로교회 정기대회가 주님의 은혜로 충만한 성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하고 양 교단이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해 지속적인 협력관계로 나아가길 원한다면서 복음 전도가 힘들어진 시대속에 합신교단이 교회와 세계 선교를 위해 책임있는 교단으로 서 가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회장은 또 영적으로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영적으로 깨어서 길이요빛이요생명이 되신 우리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인줄 믿는다며 한국과 일본 양국이 언어문화습관 등 많은 차이가 존재하지만 그러나 주안에서 주의 복음 전파를 위해 하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해 서로 이해하고 협력하고 기도함으로 하나가 되기를 소원한다고 맺었다.

 

이어 친선 사절단은 일본 장로교 대회 임원들과 환담을 갖고 일본 선교와 일본 장로교회의 현재 상황을 듣는 가운데앞으로 양 교단이 하나님 나라의 확장과 주의 복음을 전하기 위해 깊은 협력 관계로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을 재확인했다.

 

한편친선사절단은 일본 대회 기간 중 일본에서 사역하고 있는 박성주김용민 선교사곽근우 선교사 등 합신 목회자들을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각자 사역의 내용과 애로사항 등을 듣고 하나님 앞에 그리고 사람앞에 신실한 선교사가 될 것을 격려했다..

 

이에 앞서 이주형 총회장은 11월 20(박성주 선교사가 시무하는 키보그리스도교회에서 수요예배를 인도했다.

 

피곤한 자에게 능력을 주신다’(사 40:27-31)란 제목의 말씀을 통해 하나님께서 만나게 하신 우리의 만남이 중요하다면서 열악한 일본에서 신앙생활하는 여러분들에게 하나님께서 새 힘을 주실 것이라고 강조하고 그러기 위해 눈물의 기도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바라는 성도들이 될 것을 당부했다.

 

친선사절단은 합신 제96회 총회에 사절단을 파송한 일본 장로교 교단에 대한 답례와 아울러 교단 우호교류 관계 요청에 대해 응답했다.

 

일본장로교회와는 지난 2006년부터 정식으로 교제를 시작금번이 7번째 총회장 방문이 이루어졌다.

 

지난 9월 본 합신교단 총회에 와타나베 세이잔 목사와 나카무라 히사오 목사가 인사차 방문한 바 있다.

 

 

  _친선사절단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