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행사 공동 개최, 분과위원회 조직 결의 –  합신-고신 합동추진위원회, 두 번째 모임 가져

0
2

연합행사 공동 개최, 분과위원회 조직 결의  
합신-고신 합동추진위원회, 두 번째 모임 가져

 

 

 

본 합신교단과 예장고신, 양교단 연합모임이 올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본 교단 합동추진위원회와 예장고신 합동추진위원회가 2월 20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두 번째 만남을 갖고 갖고 목사 수양회 또는 장로 수양회 등 연합모임을 공동으로 개최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지난해 12월 20일 예장고신이 초청한 첫 만남에 이어 본 교단 초청으로 진행된 이날 ‘양 교단 합동을 위한 두 번째 만남’은 1부 예배에 이어 오찬을 나누며 좌담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예배는 총회서기 박성호 목사의 사회로 증경부총회장 정중렬 장로의 기도, 정근두 고신 총회장의 설교, 증경총회장 최홍준 목사의 축도로 이어졌다.  

 

정근두 고신 총회장은 “합신 형제들이 가지고 있는 고유한 성결한 모습을 그대로 보존시켜 나가는데 있어 우리 고신교단과 합하는 것이 과연 도움이 될까? 라는 생각이 들지만 진리 안에서 하나 되는 것은 우리가 원하던 원하지 않던 우리에게 주신 명령이기 때문에 오늘 두 번째 만남을 갖게 된 것이라 생각한다”며 “각각 다르게 시작하고 다른 길을 걸어온 형제들이 함께 예배하고 서로 사랑으로 섬기는 것은 영생을 이미 땅위에서 누리고 있는 증표가 될 것”이라며 사랑 안에서 하나되는 아름다움을 이루어가자고 강조했다. 

 

예배에 이어 권태진 본 교단 총회장의 사회로 시작된 간담회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 받았다. 

 

먼저 박성호 목사는 “본 교단은 위원회를 △교류 분과 △정치 헌법 연구 분과 △신학교 연구 분과 위원회 등 세 분과로 나누어 연구 진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훈 목사는 “사실 지금 분위기를 봐서는 하나가 되는 것에 대해 거부가 없다”며 “오히려 젊은 세대들이 왜 합해야 하는 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 할 수 있는 사항이기 때문에 젊은 세대들의 의견이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하고 “고신측 위원회에서도 위원회를 분과별로 나누었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전했다. 

 

고신 합동 위원회는 이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고신도 분과위원회를 조직, 본 교단에 통보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양 교단 위원들은 이어 교류 활성화에 주안점을 두고 의견이 개진됐다. 

 

임종수 고신 사무총장(총무)은 “이런 좌담형식도 좋지만 적당한 시기에 한 자리에 모이는 계기가 이루어지면 좋겠다”며 “당장 돌아오는 목사 수련회나 장로 수련회도 함께 해, 점진적인 발전이 이루어지면 좋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제시했다.   

 

이에 최홍준 목사는 “5월에 개최되는 목사 장로 수련회를 고신에 맞춰 우리가 양보해서 목사부부 수련회로, 7월에 개최되는 장로 수련회도 고신과 함께 하는 것으로 원칙을 정해놓자”고 제안했고 박성호 목사도 “이를 교류위원회에 맡기자”고 덧붙였다. 

 

양 교단 위원들은 행사를 치를 시간적 여유가 부족하다고 보고 양 교단 교류위원들이 속히 모여서 준비하기로 결의했다. 

 

양 교단 위원들은 지나치게 서두르지도, 지나치게 느리지도 않으며 교단 전체가 교감할 수 있도록 분과별로 좀 더 깊이 연구하여 한 단계 한 단계씩 진행해 나가기로 뜻을 함께 했다. 

 

다음 제3차 모임은 예장고신 초청으로 4월 24일(화) 개최될 예정이다.

 

_고신과의만남.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