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자립․농어촌교회 150명 초청 어린이 캠프

0
5159

미자립농어촌교회 150명 초청

어린이 캠프 은혜 가운데 열려

동암교회 주관하며 전액 후원으로 감동

 

북서울노회 동암교회(장덕만 목사)에서는 지난 7월 28일(월)부터 30일(수)까지 2박 3일간 충북 음성에 있는 호산나수양관에서 미자립․농어촌교회 초청 어린이 캠프를 실시했다.

‘말씀으로 V’라는 주제로 합신 교단 소속 16개 교회 150여명의 어린이들이 참가한 이번 캠프는 여호수아를 배경으로 성경미션을 이뤄가며 공부하는 이색적인 캠프로 진행됐다.

장덕만 목사(동암교회)의 여는 예배로 시작, 장태성 목사(미션코아 대표)와 정성모 집사(복음 매직), 최일모 실장(팻머스문화선교회) 등이 특강 강사로 나서 어린이들에게 유익한 시간을 주었으며, 저녁집회는 조병주 목사(동암교회 교육목사)의 말씀선포로 진행됐다.

특히, 미자립교회와 농어촌교회 교사들을 향한 교사 세미나는 다음세대 교회학교의 대안을 제시하는 시간으로 많은 유익을 안겼다.

캠프에 참가한 어린이 대부분 이번 캠프가 은혜로웠으며 좋았다고 입을 모았다.

조윤혜 어린이(서로사랑의교회, 5학년)는 “열정적으로 진행하시는 선생님, 그리고 너무나 신나는 예배, 모두 일어나서 뛰면서 찬양하는 모습, 이번 캠프를 통해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것이 그리고 찬양하는 것이 이렇게 신나고 재미있는 것인지 몰랐다. 이번 캠프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지만 정말 하고 싶은 것은 우리교회에 돌아가서 찬양과 율동으로 봉사하고 싶어졌다”고 피력했다.

정우석 어린이(예수원교회, 6학년)는 “마지막날 밤, 예배를 통해 하나님을 알게 되었고, 하나님이란 존재를 믿게 되었다. 말씀으로 승리하는 내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고백했다.

김선주 어린이(임마누엘교회, 5학년)는 “이번 캠프를 통해 지금까지 부모님, 선생님, 그리고 하나님 말씀에 불순종했던 것, 목사님 말씀을 잘 따르지 않았던 것, 예배 제대로 드리지 못한 것 그 모든 것을 하나님께 다 고백하고 눈물을 흘리니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집에 돌아갈 수 있어서 너무 좋다. 이번 캠프에 온 것이 나에게는 큰 기회였고 잊지 못할 좋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

정혜윤 집사(열린문교회)는 “생명 하나가, 어린 영혼 한 명이, 그리고 도움의 손길이 늘 그리운 개척교회 어린이들을 품어 주시고 이렇게 좋은 기억을 갖게 하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내년에 또 오고 싶다는 저희 아이들에게 이번 여름캠프의 감동이, 그리고 주님의 은혜가 전달되기를 믿는다”고 말했다.

농어촌교회 사모는 “동암교회의 아름답고 헌신적인 섬김을 통해 은혜받고 우리 아이들에게 꿈과 소망을 주님 안에서 재발견하고 돌아가게 하심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표했다.

 

동암교회 교사들 휴가 반납하고 헌신

 

이번 캠프의 모든 재정은 동암교회에서 감당했으며, 동암교회 권사들은 맛있는 식사를 직접 준비해 봉사했다.

특히, 동암교회 유초등부 교사들은 모든 휴가를 반납하고 이번 캠프에 참석했으며, 의정부 성실교회(염종석 목사)에서도 교사를 파송, 함께 섬겨 눈길을 끌었다.

이번 캠프를 주관한 동암교회 장덕만 목사는 “이번 캠프가 작은 밀알이 되어 우리교단 더 나아가 한국교회의 다음세대에 큰 부흥이 일어나기를 소망한다”고 말하고 “어렵게 목회하시는 선․후배 목회자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졌기를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