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의 시| 종 울던 교회로 _ 오동춘 장로

0
36

1월의 시

 

종 울던 교회로

 

<오동춘 장로 _ 화성교회 원로, 시인>

 

주일 날 뗑 뗑 교회 종 울려오면

모인 성도들 기도 절절 마음 참 착했다

안 믿는 동네 사람들 존경 속에 부러워했다

 

차임벨 물러간 교회, 승용차가 늘비하다

말만 무성한 우리들 정말 진실한가

온 세상이 퍼붓는 비판, 귀도 심히 따갑다

 

새끼줄로 종 치던 교회 아련히 그립다

성도들 믿음 순수하고 백합처럼 고왔다

종소리 사랑 꽃피던 그 교회를 닮아 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