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의 시| 꽃돌_채 원 시인

0
47

6월의 시

꽃돌

< 채 원 시인 >

 

무뚝뚝이 가슴에

언제 꽃이 들었나

별들 그 품에서

해바라기가 되었나

그 밭에선

아무것도 자라지 못할 거라더니

사랑이란

헤아릴 수 없는 우주

당신 나라가 임하는 것

 

유월이 오면

칠월 하늘 같은 작약

옆 얼굴을 숨어서 보고

밤새 뒤척이는 것도

한 번 품은 것을

뺏기지 않는 것이

사랑이라고

비바람 들이닥쳐도

변치 않는 무궁이라고

해석을 내렸기 때문이다

 

첫사랑 그때처럼

당신이 오고 있다

 

* 채 원 시인은 합동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창작 21 신인상>에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인천 시민문화대전 시부문 대상, 국민일보 신앙시 신춘문예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동행교회 목사이다. (본명 채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