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시| 시련_박이도 시인

0
32

<은혜의 빛_배명식>

 

3월의 시

시련

 

< 박이도 시인 >

 

 

나는 하나님으로부터

하루의 양식밖엔 허락받지 않았다.

매일의 양식을 위해

그런 하루를 살기 위해

나는 하나님과 등을 대고

내일을 염려한다.

나는 하늘에 나는 새만큼

하나님의 은총을 누리지 못한다.

내일 먹을 양식과

또 어둡고 추운 곳에서 불어오는

시련의 바람을 생각하고

시름시름 자리에 누워

흐느껴 울다, 잠꼬대 같은 소리로

하나님을 불러본다.

 

박이도朴利道 시인(1938년~ ) _ 평북 선천 출생.
196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 경희대 국문과 교수 역임. 기독교적 상상력과 인간의 보편적 삶을 감성적인 언어로 구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한민국 문학상(1991), 편운문학상(1995), 기독교문화대상(1984), 교육부장관표창(2003)등을 수상하였다. 시집 <회상의 숲> <북향><폭설><불꽃놀이><홀로 상수리나무를 바라볼 때> 등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