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등 주요 연합기관 신년하례

0
22

한국교회 연합과 국가발전 기원

한교총 등 주요 연합기관 신년하례

한국교회 주요 연합기관들이 신년하례회를 열고 한국교회의 연합과 부흥, 국가 발전을 기원했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전계헌, 최기학, 전명구, 이영훈 목사)은 지난 1월 9일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에서 신년하례회를 열었다. 예장대신 유충국 총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1부 예배는 기하성 서대문 정동균 총회장의 기도, 예장통합 최기학 총회장의 설교로 진행됐다.

최기학 총회장은 “한국교회 연합기구가 나의 위치와 교단의 이익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과거 구습을 버리고 서로 양보하면서 격려하는 한교총이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장합동 전계헌 총회장, 기독교대한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 이영훈 총회장 등 공동 대표회장들이 신년사를 전했다.

전계헌 총회장은 “새해에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며 예수님처럼 겸손한 모양을 보여야 한다”며 “교회가 거룩하고 지도자가 신뢰받는 한해를 만들어가자”고 권면했으며 전명구 감독회장은 “한교총이 거룩성을 회복하고 남북통일을 위해 기도하며, 마을과 지역사회를 섬기면서 한국교회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배 후에는 그리스도교회협 신조광 총회장이 ‘대한민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여’, 예장웨신 허창범 총회장이 ‘한국교회의 건강성 회복과 재 부흥을 위해’ 기도회를 인도했다.

한국기독교연합(대표회장 이동석 목사)은 지난 1월 3일 시무예배를 대신해 노숙인 급식센터인 신생교회 해돋는마을에서 사랑의 밥퍼 행사를 갖고 소외된 이웃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기연 임직원과 여성위원회(위원장 김옥자 목사), 총무협의회 임원 등 20여 명이 참여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도 지난 1월 4일 신년예배를 열고 사회의 약자들을 위한 교회의 역할을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