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으로 선교 떠나는 허태성-김 진 선교사

0
225

일본으로 선교 떠나는 허태성김 진 선교사

 

합신 세계선교회(이사장 김태준 목사, 회장 홍동필 목사, 이하 HIS)는 12월 17일(주일) 오후 3시, 강변교회당(이수환 목사)에서 허태성-김 진 선교사를 일본으로 파송하는 예배를 드렸다.

이수환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파송예배는 조현덕 장로(강변교회 선교위원장)의 대표기도, 루디아 중창단의 찬양에 이어, 김태준 이사장이 ‘기도로 선교하십시오!’(마 6:9-10)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선교사 서약, 안수기도, 파송증 수여에 이어 부노회장 손용근 목사의 축사, 변진석 한국선교훈련원장의 격려사, 이수구 일본복음선교회 대표와 최달수 HIS 총무의 권면, 합심기도, ‘파송의 노래’를 부른 후 김태준 목사의 축도로 파송예배를 마쳤다.

최달수 HIS 총무는 120년 전에 한국에 와서 합신세계선교센터 옆에 있는 수원동신교회를 개척한 일본 최초 선교사 노리마쓰 마사야스를 소개하며, 허 선교사 부부가 일본인들에게 사랑의 빚을 갚은 심정으로 모범적인 선교사가 되어 줄 것을 권면했다.

허태성 선교사는 “일본인을 잘 이해하고 주님의 사랑으로 섬기는 겸손한 선교사로 살아갈 수 있도록, 설교와 제자 훈련을 통해 일본교회를 온전히 섬길 수 있도록, 일본 선교를 끝까지 잘 감당할 수 있는 영적인 힘과 건강과 재정 공급을 위해 기도를 요청한다”고 전했다.

허태성 선교사는 초등학교 교사로 근무하던 중 목회자로 부르심을 받고 1988년 합신에 입학했으며 공주 금강교회, 은곡교회, 강변교회 담임목사로 사역했다. 김 진 선교사는 초등학교 교사로 근무하다 개신대학원을 졸업하고 강변교회 교육전도사로 사역한 경험이 있다.

허 선교사 가정은 12월 26일부터 2주간 일본에 들어가 준비과정을 거쳐, 3월 중순 출국하여 언어훈련과 현지 문화적응에 집중한 후, 일본인 교회에서 설교 및 제자 훈련 등 단독사역 헌신을 펼치고 2029년 은퇴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