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적 성장보다 건강한 교회가 중요”

0
23

외적 성장보다 건강한 교회가 중요

소형교회 리포트세미나, 설문조사 발표

 

소형교회 목회자들은 교인 수 정체와 재정 형편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교회 성장보다 건강성을 더 중시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부설 21세기교회연구소와 한국교회탐구센터는 지난 12월 1일 서울 종로5가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2017 소형교회 리포트’ 세미나에서 이 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인 수 100명 미만 소형교회 목회자 206명을 대상으로 한 이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39.8%가 목회하면서 가장 큰 어려움으로 ‘교인 수 정체’를 꼽았다.

이어 ‘재정 부족’(19.9%), ‘헌신된 일꾼 부족’(19.9%), ‘교회 공간 부족’(6.3%), ‘교인 간의 갈등’(5.3%)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교회 성장과 관련, ‘교회 성장은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는 응답은 33.5%에 그쳤고, 66.5%는 ‘건강한 교회를 세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답했다

목회자들의 경제적 형편은 어려운 것으로 드러났다. 연간 수입이 2천만원 미만인 이들이 전체의 42%, 2000만~4000만 원인 이들이 47.5%를 각각 차지해 10명 중 9명은 연 수입이 4000만 원 이하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직을 하는 목회자도 17.5%나 됐는데, ‘학원강사와 과외’(22.2%), ‘자영업’(16.7%), ‘복지사업’(16.7%). ‘단순노무직’(13.9%), ‘택배·물류’(5.6%) 등을 부업으로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목회자 이중직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56.8%가 ‘바람직하지는 않지만, 현실적으로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다’고 답했고, 25.2%가 ‘평신도의 삶을 이해하기 위해서라도 적극적으로 시도해야 한다’고 답했다. ‘목회가 아무리 어려워도 절대 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목회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73.3%가 ‘만족’한다고 답했고, 21.8%는 ‘보통’이라고 답했다. ‘불만족’한다는 답변은 4.9%에 불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