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대신, 합동진리와 전격 통합

0
133

예장대신, 합동진리와 전격 통합

교단통합 감사예배 열고 합동선언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총회(총회장 이종승 목사)가 지난 8월 21일 천안 백석대학교에서 예장 합동진리총회와 교단통합을 선언했다. 이번 통합에 합동진리총회 1000여 교회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대신총회는 산하에 총 8500여 개 교회를 거느린 대 교단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이번 통합에는 합동진리 산하 총 16개 노회가 통합에 참여했다. 합동진리총회는 1980년 대 초반 백석신학교를 졸업한 목회자들을 중심으로 형성된 교단으로 이번 통합은 다시 원뿌리를 찾아왔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대신총회는 합동진리 총회 총회장 역임자에 대해 전 총회장으로 예우하고, 통합 후 백석대학교 실천신학대학원(ATA)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목회자 연장교육을 마련, 건전한 개혁신학 안에서 하나가 되도록 학업의 길을 열기로 했다.

양 교단은 이날 통합선언문을 통해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의 가장 큰 문제인 불열의 죄를 회개하고 교회의 본질을 회복하고자 하나됨을 선언한다”며 “십자가 신앙에 따라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그리스도 안에서 한 형제임을 고백하며 한 교회가 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또 “장로교회가 하나 되는 날까지 본이 되는 아름다운 통합을 지속하겠다”며 “영혼구원과 민족복음화, 나아가 세계선교에 앞장서는 교단이 될 것”을 다짐했다.

통합선언문은 낭독은 양 교단 전권위원회 총무 이선 목사와 진택중 목사가 맡았으며 예장합동 김선규 총회장, 예장통합 최기학 부총회장,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 이사장 고시영 목사가 축사를 전했다. 또 대신총회 직전 총회장 장종현 목사가 ‘십자가 신앙으로 하나되는 한국교회’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한편 예장대신총회는 오는 9월 11일 천안 백석대학교회 대강당에서 ‘섬김으로 행복한 총회’를 주제로 정기총회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