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성서 3225개 언어로 번역

0
73

전 세계 성서 3225개 언어로 번역

세계성서공회연합회, 보급 현황 발표

 

세계성서공회연합회(United Bible Societies, UBS)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하나님의 말씀이 최소한 단편(쪽복음)이라도 번역된 언어의 수가 총 3225개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에서 발표한 ‘2016 세계 성서 번역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6880개의 언어 중에 성경전서 648개의 언어로 번역이 되었으며, 신약전서는 1432개, 단편(쪽복음)은 1145개의 언어로 번역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기준 28개의 새로운 번역본 및 개정본과 3개의 해설 성경이 출간됐다. 특히 2016년에는 약 9500만 명의 사람들이 사용하는 30개 언어의 첫 번역이 이루어진 해로, 이 중 첫 번역 성경전서는 17개, 신약전서는 6개, 단편성서는 7개에 이른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는 현재 400개 이상의 번역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첫 번역이 된 648개의 언어 중 대한성서공회는 카메룬의 무스굼어(Musgum), 캅시키어(Kapsiki) 첫 번역 성경의 조판을 진행했다. 특히 우간다의 루마사바어 성경은 대한성서공회 후원회원과 한국 교회의 후원으로 제작, 출판되었고, 5100부의 성경이 기증됐다.

루마사바어 성경 번역은 오래전부터 진행되었지만 성경이 완성되기까지 13년 이상이 소요됐다. 대한성서공회 후원회원과 한국교회의 후원으로 성경을 기증받은 우간다 바마사바 부족은 2016년 12월 음발레 지역(Mbale)에서 루마사바어 첫 번역 성경 봉헌식을 가졌다. 이날 준비한 2000부의 성경이 모두 소진되어 성서공회 직원이 급히 성경을 구하는 일도 발생했다.

한편 첫 번역 성경이 완성되는 수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아직도 약 2억 5천여 명의 사람들이 사용하는 3655개의 언어는 성서 번역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성경 번역 책임자는 “성경 번역은 계속되는 도전 과제”라며 “2017년에도 더 많은 이들이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을 받을 수 있길 소망합니다”라고 기도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