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에 대한 바른 이해가 먼저

0
136

이슬람에 대한 바른 이해가 먼저

한복협, 한국교회의 이슬람 선교 모색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3월 10일 서울 장충동 경동교회에서 ‘이슬람에 대한 바른 이해와 대처와 선교’란 주제로 월례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열고 이슬람선교의 새 방향을 모색했다.

이날 예장합신 총회다종교문제연구위원회 위원장 이재헌 목사(새과천교회)는 “우리 곁의 무슬림들과 그들이 생명으로 여기고 있는 이슬람이란 종교가 어떤 것인가를 정확하게 이해해야 한다”며 “무슬림은 우리의 적이 아니라 형제들이다. 다만 그들이 믿고 있는 신앙은 우리가 가진 신앙과 형제가 될 수 없다. 문화, 경제, 정치의 커튼으로 가려진 막을 걷어내고 이슬람이라는 종교의 본 모습을 정확하게 보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또 “이미 학교나 매스컴을 통하여 전달되는 이슬람에 대한 내용들은 심각하게 왜곡되어 있다”며 “이를 바로 잡고 제대로 된 이슬람 알리기에 교회가 앞장서야만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한복협 신학위원장 김영한 목사는 “알라와 하나님은 다르다고 해서 이슬람은 타도의 대상이 아니라 기독교, 불교, 유교 등 세계의 4대 고등종교의 하나로서 평화 공존과 전도의 대상이라며 근본주의 이슬람은 경계할 수밖에 없으나 일반 은총의 차원에서 문화적인 평화로운 이슬람은 존중하고 이들과의 평화로운 이웃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요셉 소장(중동아프리카 연구소)은 “그동안 국내 이주 무슬림의 실태 조사와 전도, 제자훈련의 실제에 근거한 구체적이고 효율적인 선교 방안이 없었다”며 “교회 성도들에게 이슬람 문화를 바르게 이해시키고 무슬림들에게 효과적으로 복음을 전하는 방안을 가르치고 무슬림 근로자를 고용주(교인을 중심으로)와 무슬림 유학생을 가르치는 교사(교수)들을 대상으로 이슬람 문화를 고려하면서 복음을 전하는 방법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발제에 대한 응답에서 박종화 목사는 “세 분 발제에 긍정적인 공통분모가 있다. 그것은 협력과 상생의 주인공은 모슬렘과 그리스도인들이고, 이를 위해 이슬람과 그리스도교는 상호 평화공존으로 공생해야 한다는 점이라며 모슬렘 공동체를 한국의 다문화 공동체의 일원으로 수용하고 폭력적 이슬람 분파와 건전한 이슬람을 판별하여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