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세속화와 물질주의 큰 문제

0
129

한국교회 세속화와 물질주의 큰 문제

국민일보 종교개혁 500주년 설문조사

 

개신교인 900명과 목회자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들은 한국교회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세속화와 물질주의’(교인 41.9%, 목회자 33.0%)를 꼽았다. 또 한국교회의 개혁과제를 묻는 질문에 성도들은 ‘목회자의 권위주의와 교권주의’(47.2%)를, 목회자들은 ‘성도들의 실제 생활에 대한 방향제시’(41.0%)를 선택해 서로 다른 의견을 표출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지난 3월 13일 국민일보 주관으로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포럼에서 발표됐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응답자들은 한국교회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세속화와 물질주의’를 꼽았으며 ‘목회자의 자질부족․사리사욕․이기심’과 ‘양적 팽창외형에 치우침’ ‘개교회주의’가 뒤를 이었다.

한국교회가 추구해야 할 미래상으로는 성도와 목회자 모두 ‘기독교적 진리와 신앙을 전파하는 교회’(37.1%, 44.0%)라고 대답했다. 이어 ‘사회에 올바른 방향성을 제시하는 교회’(24.9%, 25.0%), ‘사회적 약자를 돕는 교회’(17.7%, 14.0%) 순이었다. 세상에서 한국교회의 역할은 진리수호와 복음전파, 약자 돌봄이라고 응답한 것이다.

‘종교개혁 정신을 삶에서 잘 실천하고 있는가’란 질문에는 성도들에 비해 목회자들이 비교적 잘 실천하고 있다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목회자의 52.0%는 ‘잘 실천하고 있다’고 대답한 반면에 성도들의 66.3%는 ‘잘 실천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목회자의 도덕적 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성도들 중 55%가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해 서로에 대한 인식 차이를 보였다. 또 성도들은 목회자들이 가장 먼저 개선해야 할 부분에 대해 물질적 욕심(30.3%), 인격윤리 부족(20.4%) 언행일치 부족(17.3%) 순으로 답했다.

반면에 성도들이 가장 먼저 개선해야 할 점으로 성도들과 목사들 모두 ‘신앙과 일상생활의 불일치’(32.1%, 51.0%)를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