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0
109

교단의 발전과 갱신 위해 기도

예장합동,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총회장 김선규 목사)는 지난 1월 3일 서울 대치동 총회회관에서 총회 임직원을 비롯, 교단 산하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감사예배와 하례식을 드렸다.

이날 예배는 총회서기 서현수 목사의 사회로, 부총회장 김성태 장로의 대표기도, 총회장 김선규 목사의 설교 등으로 진행됐다.

김선규 총회장은 ‘태양을 멈추게 한 사람’이란 제목의 설교에서 “여호수아는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때의 소중함을 알고 사명 중심의 삶을 살았던 사람이었다”며 “태양을 멈춘 여호수아처럼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기신 사명을 감당함에 있어 매순간 자신에게 주어진 때를 값지고 의미 있게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회장은 또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는 올해 예장합동이 믿음으로 지혜를 구하고 개혁을 추구하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쓰임받길 바란다”며 “새해에는 교단과 산하 교회들이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을 붙잡고 허송세월하지 않고 시대에 쓰임 받는 통로가 되자”고 권면했다.

특별기도시간에는 부회록서기 장재덕 목사가 ‘총회와 산하 기관 발전과 교단부흥을 위해’, 회계인 양성수 장로가 ‘총회 사역과 재정을 위해’ 기도했으며, 부총회장 전계헌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2부에는 회록서기 김정설 목사의 사회로 하례회가 진행되었으며 직전총회장 박무용 목사와 이호영 장로가 축사를 전하고, 교단 산하 기관장들이 참석자들에게 신년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