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재정의 공적 책임 모색

0
122

교회재정의 공적책임 모색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세미나

 

교회재정건강성운동이 주최한 2016 교회재정세미나가 ‘재정언어로 본 교회사역’이라는 주제로 지난 10월 20일 서울 장로회신학대학교 소양관에서 열렸다. 이번 세미나는 개인과 교회의 재정에 대한 공적 책임에 대해서 다루었다.

이날 ‘사역자의 재정 관리와 공적 의미’라는 주제로 발제한 한빛누리 황병구 본부장은 “사역자는 회심한 이후에 사적인 이익을 버리고 공적인 이익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이룬 것 보다 주어진 것으로 살아가는 존재이기에 은혜의 관점을 가지고 정의를 다시 생각해보아야 한다”며 “정의는 내가 노력해서 획득하지 않은 자원을 공공의 자원으로 인식하는 데서 출발한다”고 말했다. 황 본부장은 또 “사역자는 형편껏 나누는 연습을 하며, 청지기로서 공적 재산인 재정을 제도나 여러 장치들을 활용해 공적인 것으로 남기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실행위원장 최호윤 회계사는 ‘재정언어의 공적 책무’란 주제로 발제했다.

최호윤 회계사는 “기독교 공동체는 부름 받은 백성이기 때문에 대 사회적으로 공공성을 보여주어야 한다”며 “교회 구성원은 교회재정의 수탁자이자 위탁자가 되는 이중적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하나님과 사람 모두에게 재정을 보고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 회계사는 교회공동체는 신약성서에 기록된 ‘너희 착한행실로 하나님께 영광이 되게 하라’를 주목해야 하며 이를 실천하기 위해서 교회에서 재정 공개의 투명성이 원칙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계사는 또 “단순히 재정을 공개하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사람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정보를 아무 조건 없이 받을 수 있을 때 투명성은 지켜진다”고 주장했다. 최 회계사는 2018년부터 시행되는 목회자 소득세 납부와 교회 재정의 실제 사례를 제시하며 강의를 마무리했다.

한편 교회재정건강성운동은 투명한 교회 재정과 공적인 영역으로서의 사역자의 재정 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