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한기총․교단장회의, 연합 추진

0
237

 

한국교회, 대연합 이루겠다

한교연한기총교단장회의, 연합 추진

이단 문제 등 넘어야 할 산 많아

한국교회연합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교단장회의가 연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거대 새 연합기구가 탄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교연 조일래 대표회장과 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을 비롯, 예장합동 박무용 총회장, 예장통합 채영남 총회장, 기성 여성삼 총회장, 예장대신 이종승 부총회장, 한기총 최성규 명예회장 등은 지난 8월 31일 서울 종로구 기독교연합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교연·한기총과 교단장회의(예장합동, 기감)가 참여하는 한국교회 연합을 추진한다고 선언했다.

한국교회의 연합을 구체적으로 추진할 7인의 연합추진위원회를 조직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이날 선언문에는 ▲한교연 3인, 한기총 2인의 연합추진위원 파송 ▲합동과 기감에서 1인씩의 총회장(혹은 증경총회장)급의 연합추진위원 파송 ▲9월말 연합추진위 조직 완료 ▲10월말까지 연합 합의안 마련 ▲11월말 연합 완료 등의 내용을 담았다.

연합추진위가 통합에 필요한 제반 업무를 담당하되 난항에 부딪힐 경우의 대비책도 명시했다.

연합추진위에서 합의 도출이 어려울 경우, 3인 대표(한교연, 한기총, 교단장회의)의 합의에 따르고 3인 대표의 합의도 어려울 경우에는 한교연과 한기총 대표회장, 합동, 통합, 기감, 대신의 총회장이 함께 모여 최종 결론을 내리도록 했다.

합동이 성사되면 한교연과 한기총 어디에도 참여치 않던 예장합동, 기감까지 아우르는 거대 연합기구가 완성된다.

하지만 한국교회 연합이 결실을 맺기까지 넘어야할 산도 만만치 않다. 가장 큰 문제는 한교연과 한기총을 통합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한기총의 이단문제 해결이다. 그러나 이번 연합이 기구통합이 아닌, 새 집을 짓고 각 교단이 참여하는 형태로 추진돼 일단 이단문제를 비켜갈 것으로 보인다. 한교연 내부의 반발도 예상돼 연합 추진이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한편 이번 연합선언은 한교연 바른신앙수호위원회 관계자들이 반대 피켓 시위를 벌여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으며 기자들의 질의 없이 서둘러 마쳐 아쉬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