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몽골에 30개 게르교회 건축

0
217

한교연 몽골에 30개 게르교회 건축

현지에 신학교 설립 등 1억 원 지원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조일래 목사)이 복음의 불모지인 몽골에 30개 교회를 개척 헌당했다. 한교연 지난 2013년 몽골복음주의협의회와 선교협약을 체결한 후 지난 2014년에 10개의 게르교회를, 2015년에 12개의 게르교회를 건축 헌당하고 올해 또다시 8개 교회를 건축 헌당함으로써 몽골 지역 복음화에 커다란 족적을 남겼다.

지난 8월 29일~9월 3일 일정으로 몽골을 방문한 한교연 몽골선교단은 특별히 몽골 울란바타르 근교 알탄부락 지역에 100만평에 달하는 농장을 개발하는 문제와 몽골 내에 신학대학교를 건립하는 문제를 몽골 정부 당국자 및 몽골 복음주의협의회와 긴밀히 논의했다. 이를 위해 한교연은 후원자를 통해 몽골에 1억여 원의 선교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헌당한 교회는 금별선교교회, 자마르소망교회, 생명의생수교회, 생명의생수샘교회, 다르항 그리스도의교제교회, 축복의뿌리교회 등이며 모두 한교연과 CBS기독교방송의 몰골 게르교회 설립 공동 프로젝트로 모금된 선교헌금, 개교회 및 성도들의 선교헌금이 모여 건축 헌당을 진행하게 된 것이다.

게르교회 신축 후보교회 선정은 전적으로 몽골복음주의협의회가 정한 규정에 의거, 공정한 추천방식으로 이루어졌다. 게르교회 건축 비용은 내부 집기를 포함해 8한타 크기는 1000만 원, 6한타 크기는 500만 원 선에서 이루어졌다. 신축 게르교회는 3년간 한교연이 현지사역자를 통해 위탁 운영하고 3년 후에는 몽골복음주의협의회에 재산권 일체를 이양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번 몽골선교단은 선교위원장 허상봉 목사를 단장으로 예장호헌 총회장 김효종 목사 등 임원들과 한교연 선교교육국장 최귀수 목사, 기획홍보실장 김훈 장로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