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디아스포라 선교사명 고취

0
178

국내외 디아스포라 선교사명 고취

4회 횃불한민족디아스포라세계선교대회

 

(재)기독교선교횃불재단(이사장 이형자 권사)이 주최한 제4회 횃불한민족디아스포라세계선교대회가 지난 8월 13, 14일 양일간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열렸다.

2011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4회를 맞이한 디아스포라대회에는 국내외에 거주하고 있는 디아스포라들과 국내 성도를 포함한 2500여명이 참석했다. 국내에서는 중국동포교회인 한중사랑교회와 조선족목회자연합회 소속 교회들, 재한고려인목회자연합회 소속 고려인 성도들과 광주의 고려인 마을에서 참석했다.

해외에서는 중앙아시아 4개국과 러시아 연해주 고려인들, 사할린에 거주하는 한인들이 대거 참석했으며, 110년 전 불법이민모집에 속아 멕시코로 떠났던 에네켄 이민자의 후손들 중 쿠바로 흩어졌던 디아스포라 10명이 재단의 지원을 받아 참석했다. 이외에도 미주와 유럽, 오세아니아와 동남아의 디아스포라들과 선교사 자녀들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 대회에서는 일제 강점기 신사참배에 반대해 갖은 고문을 당하면서도 신앙을 지킨 주기철 목사의 생애를 담은 영화 ‘일사각오’가 상영됐다. 이밖에도 민족고유의 무술인 태권도 시범과, 나라별 장기자랑 순서가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대회장 이형자 권사(기독교선교횃불재단 이사장)는 대회사에서 “금번 대회에 오신 모든 디아스포라들에게 성령이 권능으로 임하고 하나님이 주신 사명이 분명히 각인되기 바란다”며 “다시 돌아간 그곳에서 선교사로서 살라. 고난과 상처로 얼룩졌던 과거가 바뀌어 새로운 미래를 꿈꾸게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개회예배에서 설교한 김상복 목사(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명예총장)는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부르심은 우리를 ‘축복의 도구’로 사용하시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서영희 목사(한중사랑교회), 권혁빈 목사(얼바인 온누리교회), 김춘근 교수(JAMA 설립자), 최순영 장로(할렐루야교회 설립장로), 김승욱 목사 등이 강사로 나서 은혜의 말씀을 전했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다양한 소주제 강의 외에도 지난 대회 참가자를 위한 선교헌신자 훈련이 마련됐다.

한편 횃불재단은 종교개혁 500주년이 되는 내년 제5회 대회를 독일에서 개최하려는 계획을 갖고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