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한교연 통합 추진한다

0
204

 

한기총한교연 통합 추진한다

7개 주요 교단 한통협출범 합의

한국교회 주요 7개 교단이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의 통합 추진에 나섰다.

예장 합동, 예장통합, 예장대신, 기감, 기성, 기하성, 기침 등 7개 교단 총회장 등은 지난 7월 26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회의를 열고 ‘한기총과 한교연 통합협의회(한통협)’ 출범에 합의했다.

이날 합의에 따르면 양 기관은 2011년 7월 7일 특별총회에서 의결된 정관(7․7 정관)을 통합정관으로 채택하되 통합 후에는 잠정적으로 공동대표회장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선 통합선언, 후 통합추진’ 절차를 위해 다음 달 통합방안을 각 총회에 헌의하고 9월에는 주요 7개 교단들이 통합을 결의하기로 했다.

이어 10월-11월 중 통합정관과 각론을 협의한 후 12월에 통합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교단장들은 이날 ‘한기총과 한교연의 통합을 위한 성명서’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2012년 한기총이 분열되면서 한국교회연합이 창립되었지만, 지금까지 양 기관이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연합기관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고, 결과적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게 되어 한국교회의 선교 역량이 극도로 약화되고 있다”며 “이제 더 이상 연합기관의 분열이 지속되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대외적으로 이단과 동성애, 이슬람, 종교인 과세 등의 문제들이 산적해 있는 상황에서 한국교회의 내적 일치와 연합이 어느 때보다도 강하게 요구되는 시점에 와 있다”며 “이러한 때에 한국교회 주요 7개 교단의 교단장들로 구성된 한기총과 한교연 통합협의회는 분열의 상처를 치유하고 양 기관의 원만한 통합을 위해 힘쓰려고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