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중국동포들이 평화통일의 자산

0
293

탈북민·중국동포들이 평화통일의 자산

한복협, 발표회동영진·김해성 목사 등 발제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2월 19일 서울 역삼동 화평교회에서 ‘민족의 화해와 평화와 통일의 일꾼들로서 탈북·중국 동포들, 연변 조선족들의 역할은?’이라는 주제로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동영진 목사(한국기독교탈북민정착지원협의회 실행위원장), 김해성 목사(지구촌사랑나눔 대표), 허문영 목사(평화한국 대표) 등이 발제에 나서 평화통일을 위한 탈북민, 중국동포들의 역할을 제시했다.

동영진 목사는 발표에서 “통일의 역군인 탈북민들을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따스하게 대하고 용기와 희망을 주어야 한다”며 “무엇보다도 차별의식을 버려야 한다. 아직까지 남한정착에 힘겨워하는 탈북민들을 돕는 것이 주님을 돕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해성 목사는 “마지막 때에 민족의 통일을 위해서 중국과 구 소련지역 동포들의 역할도 필요하고 재외동포들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한국교회가 우리 동포들을 잘 보살피고 섬기며, 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잘 훈련시켜 그리스도의 증인으로 땅 끝까지 복음을 전하는 주역으로 일어서도록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허문영 목사는 “현실적으로 남북주민 접촉과 교류가 어려운 상황에서 재외동포의 방북과 인적 접촉은 폐쇄적 북한사회로의 정보유입과 소통을 촉진할 수 있다”며 “이는 북한의 국제사회에 대한 인식의 폭을 넓혀줄 것이며, 개혁개방을 통한 국제사회로의 진입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재중동포와 재러동포들의 역사적 경험은 북한에 체제전환의 대안적 모델을 제공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