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개혁 500주년 무엇을 준비하나

0
345

 

종교개혁 500주년 무엇을 준비하나

한목협, 열린대화마당주요 교단 발표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김경원 목사)는 지난 1월 14일 서울 성동구 성락성결교회에서 ‘한국교회, 종교개혁 500주년 무엇을 어떻게 준비하나? 각 교단으로부터 듣는다’를 주제로 제31차 열린대화마당을 열었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앞두고 다양한 행사를 준비 중인 각 교단 임원들은 “종교개혁의 정신을 오늘에 되살리고 이를 계기로 한국교회의 결집된 힘을 하나로 모으기 위한 깊이 있는 논의와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예장합동 종교개혁500주년기념사업위원회 위원장 옥성석 목사는 2∼5월에 서울 영남 호남 등에서 학술대회를 열고 개혁과제를 발굴해 전국교회가 실천할 정책을 종합해 발표할 계획이다. 옥 목사는 “신학, 정치, 교육, 선교, 사회 등의 분야로 나눠 종교개혁의 의미를 다시 우리 삶 속에 적용하는 일들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신레포(Refo) 500사업’을 소개한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 종교개혁500주년준비위 전문위원 안재경 목사는 “말씀의 권위가 회복되지 않고서는 참된 교회의 건설은 불가능하다”며 “종교개혁500주년과 고신레포500은 ‘성경’과 ‘교리’와 ‘역사’라는 세 가지 큰 영역에서 ‘상관성’과 ‘유익성’과 ‘지속성’이라는 원칙을 가지고 변화와 갱신의 운동으로서 종교개혁에 주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종교개혁 500주년이 한국교회에 주는 메시지’를 제목으로 발표한 기독교한국루터회 총회장 김철환 목사는 “교회 개혁과 관련해 자주 제기되는 메시지가 있다”며 “교회세습, 성직자의 세금, 교회재정의 공공성, 목회자의 권위주의 등은 한국교회가 깊이 다루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