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연, 종교사회적 이슈 입장표명

0
300

 

한성연, 종교사회적 이슈 입장표명

신년하례예배서 종교인납세 등 성명

 

기성과 예성, 나성의 연합체인 한국성결교회연합회(대표회장 한기동 목사)가 현 종교사회적 이슈에 대한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한성연은 지난 1월 18일 춘천중앙교회에서 열린 신년하례예배에서 공동성명을 내고 동성결혼, 한국사 교과서 문제, 친 이슬람 경제경책, 종교인 납세 등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한성연은 동성결혼과 관련해 “동성애자를 인간으로 존중하는 것과 동성애 자체를 인정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라며 “결혼은 남자와 여자가 한 몸을 이루도록 하나님이 제정하셨으므로 이에 어긋난 동성결혼은 성립될 수 없다는 것이 타협할 수 없는 교회의 양심”이라고 밝혔다.

한국사 교과서에 대해서는 “좌우의 편향된 시각으로 기술대서는 안 되며 불편하거나 불리하다고 진실을 감추어서도 안 된다”며 “한국 근현대사 기술에서 기독교의 긍정적 공헌이 과도한 반제국주의적 해방사상이나 편협한 혈통적 민족주의의 편견에 의해 부당하게 삭제되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표했다.

최근 정부의 친 이슬람 정책에 대해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한성연은 “범세계적 이슬람의 확장전략과 그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한국정부의 대 이슬람 경제정책에 우려를 표한다”며 “건강한 민주사회를 위협하는 종교집단의 확장에 기여하는 경제협력은 신중히 재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종교인 납세 문제는 대사회적 이미지 개선 차원에서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성연은 “교회가 물리적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일부 목회자들이 취급하는 외형적 금액이 사회적 상식에 비춰 커졌고 사용방식이 투명하지 못하다는 오해를 유발했다”며 “이제 교역자들은 새로운 세법에 따라 성실히 납세의무를 다함으로 교회에 대한 사회적 불신을 불식시킬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