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동서울포럼 개최

0
400

충성하는 부교역자들로 세워져야

1회 동서울포럼 개최

부교역자로 성공하자주제로

 

동서울노회(노회장 김만형 목사)는 12월 14일(월) 남포교회당(최태준 목사)에서 제1회 동서울포럼을 개최했다.

동서울노회가 주최하고 동서울노회 교육부가 주관한 이번 포럼은 ‘부교역자로 성공하자’라는 주제로 시대의 흐름 속에서 교회의 역할과 교역자의 역할을 모색하는 한편, 시대가 요구하는 목회상, 부교역자의 역량 강화, 교회의 바람직한 소통문화 등으로 진행됐다.

강의에 앞서 김만형 노회장은 “합신 교단은 건강한 개혁전신을 이어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번 포럼을 통해 건강한 사역자로, 헌신된 부교역자로, 자기 역할을 잘 인식하고 충성하는 부교역자들로 세워져 우리 노회와 총회는 물론, 하나님 나라 발전에 가장 중요한 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제1강좌에서 손봉호 교수(서울대 명예교수, 고신대 석좌교수)는 ‘목회자들에게 드리는 고언’이란 제목의 강의를 통해 “목회자들의 고난과 헌신으로 오늘 한국 교회는 이만큼 성장했지만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 성공이 한국 교회 실패의 원인이 되고 말았다”면서 “성공했기 때문에 세속적인 권한과 이익을 누릴 수 있게 되었고 이런 것이 탐나서 목회를 하려는 삯군들이 많이 생겨났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그런 사람들은 하루 빨리 목회를 그만 두던지 철저히 회개해서 참 목자들이 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제2강좌에서 나종천 목사는 ‘노회와 교회에서의 부교역자의 역할’이란 제목의 강의를 통해 “회사에서 인재를 뽑을 때 기대하는 것은 계량화된 수치보다는 ‘그 사람이 얼마나 그 일을 원하느냐 하는 절실함과 적극성, 그동안 어떤 노력을 했는지를 포함한 잠재력을 살핀다”며 “그렇다면 지금 우리는 영광스러운 교회, 피로 값주고 사신 주님의 교회를 위해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지 잘 검토하고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3강좌에서 김만형 목사는 “부교역자는 어느 교회에 들어가서 사역하게 되든지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담임목사와 목회철학을 조율하는 일”이라며 “담임목사가 성취하려고 하는 것은 무엇이며, 왜 그러한 것들을 성취하려고 하는지, 담임목사가 무엇을 기대하는지를 이해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만형 목사는 “일단 사역을 시작하면 부교역자는 담임목사를 돕는 자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하며, 특히 담임목사도 인간이기 때문에 불평이나 불만의 요소가 있을 수 있기에 그럴 때마다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대화의 채널이 열려 있어야 한다. 늘 들을 준비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