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통일 맞이하기 위한 대안 모색

0
295

 

복음통일 맞이하기 위한 대안 모색

미래목회포럼 등, 북한선교 연합컨퍼런스

 

광복70주년을 맞아 북한선교와 탈북민 사역을 주제로 다룬 ‘북한선교 연합컨퍼런스’가 지난 8월 14일 서울 도렴동 종교교회(최이우 목사)에서 열렸다.

미래목회포럼과 (사)북한기독교총연합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북한선교 사역현장을 진단하고 복음통일을 맞이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했다.

첫 순서에서 ‘북한선교 사역의 진단과 성찰’이란 제목으로 발제한 오성훈 회장(북한사역목회자협의회)은 “광복 70주년을 맞는 한국교회가 붙들어야할 가장 중요한 영적 의미는 진정한 회개”라고 전제한 후 북한선교를 ‘복음 회복운동’으로 인식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한국교회의 북한선교를 시대별 특징과 유형별로 정리하여 진단한 후 실천적 대안을 제시했다.

오 회장은 “광복 70주년이란 골든타임을 무의미하게 지나쳐버린다면 중국의 영향력에 북한이 완전히 예속되어버려 영구 분단의 상태에 이를 가능성이 높다”며 “이제 한국교회가 제대로 된 북한선교사역를 감당하여 평화통일을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토론자로 나선 정성진 목사(거룩한빛광성교회)는 “발제자가 제안한 공신력 있는 북한선교지도자훈련 과정 등을 만들기 위해서는 모든 교회와 관계자들이 편협한 마음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북한선교는 그동안 북쪽 형제의 아픔을 함께 하지 못한 남쪽 형제들이 지고 가야 할 십자가”라고 주장했다.

‘북한회복을 위한 하나님의 약속, 탈북민’이라는 주제로 발제한 마요한 회장(북한기독교총연합회)은 “바른 탈북민 사역은 복음통일의 관문을 열 수 있는 키워드라고 할 수 있다”며 “이 땅에 먼저 온 3만 명의 탈북민들을 한국교회가 온전히 품고 세울 수만 있다면 하나님께서 북한의 문을 여실 때에 2500만의 북한동포들을 복음화 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피력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서길원 목사(상계교회)는 “탈북자들 중 리더들을 발굴하여 그들이 탈북자 공동체를 이끌게 해야 한다”며 “리더그룹을 만들어 그들로 하여금 사역하게 하면 그 파급효과는 대단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참석한 북한선교 단체들은 범 교단적으로 일관성 있는 북한선교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인 ‘통일정책협의회 구성’을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