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조심해야 할 사적인 신앙상담

0
675

매우 조심해야 할 사적인 신앙상담

 

한 교회에 소속되어 있는 신자들이 자신이 속한 교회의 치리회를 떠나 타 교회의 목회자 혹은 일종의 상담자에게 신앙의 지도를 받거나 상담을 하는 일은 매우 조심해야 할 일이다.

하나의 지역 교회는 그 자체가 유기적 생명체와 같은 의미를 지니고 있는 언약공동체입니다. 곧 동일한 신앙고백을 통해 유기적으로 엮여 있는 것이 하나의 지역 교회이다.

그리고 이 하나의 지역 교회의 회원들은 당연히 하나의 치리회인 당회, 즉 목사와 장로로 구성된 당회에 의해 신앙의 지침에 있어서 지도와 견인을 받게 된다. 이러한 치리회의 성격이 가장 잘 나타내는 것이 가정심방이다.

이렇게 하는 것은 교회의 통일성과 보편성과 거룩성을 보존하기 위함이다. 따라서 신자들은 자신이 속한 치리회인 당회의 지도와 보호 아래에 있어야 한다. 그리고 신자들은 가정 심방을 통해 자신의 모든 신행의 옳고 그름을 상담해야 한다. 또한 자신뿐 아니라 가족들 모두 그리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교회의 정회원인 신자가 당회의 지도나 보호를 먼저 구하지 않고 타 교회의 목회자나 혹은 상담자에게 자신의 신앙과 관련하여 혹은 가족이나 기타 사회적 문제 등을 상담한다는 것은 하나의 지역 교회가 유지해야 하는 언약공동체로서의 속성을 저해할 수 있는 위험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신자들은 당연히 자신이 속한 치리회인 당회원들의 지도와 보호를 받아야 하며, 당회의 허락 아래 좀 더 넓은 치리회인 노회나 총회에 소속한 목회자나 신학자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는 당회의 지도 아래 공개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신앙상담 방식을 통해서도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런 기본적인 질서를 무시하고 임의로 어떤 대상을 향해 신앙상담을 요구하거나 받는 일은 매우 조심해야 할 일이다. 특히 이러한 교회의 질서를 무시하고 비록 자신이 목사라 할지라도 공개적으로 ‘성경적 상담연구소’ 운운하며 일면식도 없는 타 교회의 신자들에게 신앙상담을 유도하는 행위는 결코 올바른 일이라 할 수 없다.

서로 잘 알고 친분이 있는 사이라 할지라도 신앙과 관련된 상담은 먼저 그 사람이 소속된 치리회의 지도를 받도록 이끄는 것이 옳다. 어떤 이유라도 비공식적 일대일 신앙상담은 주의해야 할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