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합신총회40주년기념대회’

0
100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합신총회40주년기념대회’
6월 14일 오후 2시부터 화평교회 및 전 세계 네트워크

역사적인 ‘합신 총회 40주년 기념대회’가 이제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40주년 기념대회는 ‘급변하는 세상, 바른 신앙으로 새롭게’(한글) ‘Post Covid19, With Hapshin’(영문)이라는 주제로 6월 14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화평교회 및 전 세계 네트워크를 이용해 비대면으로 모인다.
특히 합신 교회, 모든 노회가 공감대를 가지고 기대하는 마음으로 참여하는 가운데, 여러 방법을 통해 현재 상황을 구체적으로 분석하고 격려하고 축하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또한 모든 상비부와 특별위원회는 40년 역사를 정리하며 합신 총회 40주년을 기억하고 사업을 진행한다. 이밖에 4차 산업시대에 맞게 대회를 준비하고 다가오는 미래를 선제적으로 준비한다.
아울러 합신 총회 40주년 기념 ‘합신 교회 사랑 나누기’ 및 CTS와 협력해 펼치는 ‘한국교회, 바른 신앙으로 새롭게’ ‘작은교회 살리기 프로젝트’ 등 특별 프로그램을 통해 합신의 발자취를 확인하며 왜 합신이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답하며 합신의 명예를 회복한다.

연합과 회복의 시간,
그리고 합신 교회의 다짐

합신 소속 목회자와 장로, 전 교인이 같은 시간 비대면으로 한 자리에 모여 다음 세대를 격려하고 작은 교회를 살리며 합신의 명예를 확인하고 회복하는 프로그램들을 미리 알아본다.

제1부 : 예배
하나님께서 합신 총회에 베풀어 주신 은혜를 기억하고 감사하며 드리는 예배는 준비위원장 김원광 목사의 인도로 준비위원장 이이석 장로의 대표기도에 이어 대회장인 박병화 총회장이 말씀을 전하며, 증경총회장 문수석 목사가 축도한다.

제2부 : 축하와 감사
‘한국교회, 바른 신학으로 새롭게’라는 주제로 합신의 역사를 다큐멘터리로 제작한 영상을 다 함께 시청한다.
축하와 감사는 인터뷰 영상과 ZOOM 해외 참여자의 축복이 이어지며 40주년 기념강좌는 안상혁 교수(합신 역사신학)가 ‘합신 총회의 역사와 한국 교회사적 의미’라는 주제로, 이상규 교수(고신 역사신학)가 ‘합신 교단의 한국 교회사적 의미와 역할’이라는 주제로 각각 특강을 펼친다.

제3부 : 연합과 회복
연합의 시간에서는 ‘우리는 합신을 말한다’라는 주제로 교단의 연합을 위해 노회별 참여의 장을 마련, 노회별 제작한 영상을 다 함께 본다.
회복의 시간 ‘작은교회 살리기 프로젝트’는 교단 내 교회 중 농어촌, 개척, 미자립 다음 세대 등 주목할 교회를 후원하자는 의도로 기획된 이번 40주년 대회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다. 이 교회들이 50주년 행사 때 어떻게 성장했는지 기대하며 교단의 미래적 발전을 도모하게 된다.
‘합신인의 다짐’과 박병화 총회장의 인사말, 솔리데오 중창단과 쁘라뗄리 중창단의 엔딩 찬양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된다.
대회장인 박병화 총회장은 “하나님의 은혜로 합신 총회가 40주년을 맞이했다”며 “하나님께서 합신 총회에 베풀어 주신 은혜를 기억하고 감사하며 내일을 여는 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박병화 총회장은 “한 자리, 같은 장소에 모일 수 없지만 온라인으로 전 세계 합신 가족들이 모여 서로를 칭찬하고 위로하려고 한다”며 “특별히 작은 교회를 도와 건강하게 세우는 일을 합신 교회 모두가 힘을 모아 해내려고 한다”고 강조하고 “교회의 머리되시는 예수님께서 친히 교회를 세워주시길 기도하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려 한다”며 “하나님께서 총회 40주년 기념대회를 통해 큰 은혜를 베풀어 주시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사진은 5월 26일 화평교회당에서 열린 ‘합신 총회 40주년 기념대회 기자 간담회’에서 김명호 기획위원장, 김원광 준비위원장, 박병화 총회장, 변세권 대회 총무, 정성엽 총회 총무(왼쪽부터)가 나서 합신 총회 40주년 기념대회와 합신 총회 40주년 행사 등을 소개하고 있다.>

이전 기사[교단] 작은교회활성화위원회 세미나 성료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