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제32회 정암신학강좌 및 합신 청교도 대강좌

0
108

11월 17일부터 20일까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한국 교회를 위한 청교도 설교의 유산과 적실성’ 주제로

합신 정암신학연구소와 총동문회, 그리고 청교도연구센터(PRC at HTS)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32회 정암신학강좌와 합신 청교도 대강좌가 2020년 11월 17일(화)부터 20일(금)까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4층 대강당에서 개최된다.
주제는 ‘한국 교회를 위한 청교도 설교의 유산과 적실성’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강좌는, 아펠도른 신학교 총장 헤르만 셀더하위스 교수와 퓨리턴리폼드 신학교 총장 조엘 비키 교수, 그리고 합신의 이승진 교수(실천신학), 김병훈 교수(조직신학), 안상혁 교수(역사신학) 등이 강사로 나선다.
11월 17일 화요일 정암신학강좌에서는 셀더하위스 교수가 ‘청교도 목사와 설교자 교육’이라는 주제로 하이델베르크의 신학과 도르트 총회의 교회법을 통해 조명한다.
이승진 교수는 전체 강좌의 주제와 동일한 제목의 강의를 진행한다.
수요일부터 진행되는 청교도 대강좌 오전 강의에서 비키 교수는 ‘마음을 움직이는 설교 : 존 번연’ ‘청교도 교리설교의 변화시키는 능력’ ‘오늘날 청교도와 같이 설교하려면’이라는 주제로 3회에 걸쳐 강의를 진행한다.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강좌에서 안상혁 교수와 김병훈 교수는 각각 ‘청교도 교리설교 : 토마스 왓슨’과 ‘교리를 말하는 본문설교’주제로 강의한다.
총 여덟 번의 강의 가운데 3강좌가 특히 ‘교리 설교’를 연구 주제로 삼는다. 이유는 오늘날 교리에 대한 관심이 약화된 상황에서 성경의 교리를 설교하고 가르치기를 희망하는 한국 교회의 목회자들을 돕기 위한 취지를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속에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현장과 온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된다.
특히 해외 석학의 발표는 영상과 지상(紙上) 강좌로 이루어지며, 정암신학강좌에서는 합신의 이남규 교수(조직신학)와 이승구 교수(조직신학)가 셀더하위스 교수를 대신하여 발제한다. 청교도 대강좌에서는 박덕준 교수(구약신학)와 김영호 교수(신약신학) 그리고 권 호 교수(설교학)가 비키 교수를 대신하여 발제한다.
이번 제32회 정암신학강좌 및 합신 청교도 대강좌는 책으로 출간되어 강좌 참석자들이 당일 현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특히 합신 총동문회(회장 김교훈 목사)에서는 화요일 정암신학강좌 현장 참석자들에게 강좌기념도서로 증정할 계획이다.
단 현장 강의에 참석하기 위해서는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홈페이지(www.hapdong.ac.kr)에 접속하여 사전에 등록을 해야 한다. 10월 19일(월)부터 온라인으로 신청가능하며 코로나 19 상황에 따라 현장 참여 인원이 제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