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박병화 총회장, 교육부 방문 대담

0
18

“차세대, 어떻게 살리느냐에 총회 백년대계 막중한 사명”

박병화 총회장은 10월 28일 송파제일교회당(조기원 목사)에서 총회 교육부와 대담을 갖고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이날 대담에서 박병화 총회장은 “교육부는 총회 백년대계의 막중한 사명을 가지고 일해야 하는 부서이며, 특히 죽어가는 차세대를 어떻게 살리느냐 하는 교단의 사활이 걸린 부서”라고 강조하고 “우리가 가지고 있는 좋은 개혁신학을 어떻게 전하느냐가 매우 중요하기에, 현장을 놓친 신학, 죽어가는 것을 살리지 못하는 신학,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하는 무력한 신학에서 벗어나 대안을 제시하고 살길을 제시하고 방법을 알려주어야 한다. 교육부 말고는 이런 일을 할 것인가?”라며 교육부의 중요성을 재차 확인했다.    
박 총회장은 “우선 주일학교를 살리는 것이 급하다”면서 이밖에 △함께 교류를 계속하고 있는 고신교단과 대신교단 교육부와의 연합 모임 추진 △교육부가 상비부가 아닌 전문기관으로 격상 △수도권 보다는 지방으로 찾아가는 교육부 등을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