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법인 찬송가공회, 새 찬송가 발간 추진

0
485

“21세기 찬송가, 사용·구매 중지해야

비법인 찬송가공회, 새 찬송가 발간 추진

 

비법인 한국찬송가공회는 지난 5월 21일 서울 대치동 예장합동 총회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세기찬송가의 사용 및 구매 중지를 촉구하는 한편, 새 찬송가 발간 의지를 표명했다.

찬송가공회는 “최근 대법원 판결로 기독교서회와 예장출판사가 21세기 찬송가의 출판권을 확보했다 하더라도 우리 찬송가공회는 서회와 예장에 조만간 새 찬송가를 출판하도록 요청할 것”이라며 “21세기 찬송가는 더 이상 찬송가로서의 역할을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찬송가공회는 “지난해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기독교대한감리회, 한국기독교장로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서대문) 등이 21세기 찬송가 사용중지 및 구매중지를 결의했으며 기독교대한성결교회도 총회에서 사용중지를 논의한다”며 “한국교회연합도 찬송가 대토론회를 개최해 21세기 찬송가의 문제점을 밝히고 찬송가공회 회원교단들에게 대책 마련을 요청한 바 있다”고 밝혔다.

찬송가공회는 또 21세기 찬송가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모인 교단장들의 합의문을 공개하며 21세기 찬송가 사용중지와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합의문에는 예장합동, 기감, 기장, 기성 등 4개 교단의 총회장이 서명했다.

합의문 내용은 ▲재단법인 찬송가공회는 교회연합기구가 아니다 ▲21세기 찬송가는 저작권료, 법적·신앙적 문제 등으로 잠정 사용중지 또는 구매중지 해야 한다 ▲21세기 찬송가 사용중지에 따른 후속조치가 시급히 마련되어야 한다 ▲비법인 찬송가공회는 새 찬송가를 만들기보다 21세기 찬송가에서 문제가 된 곡들을 삭제하고 수정하여 온전한 찬송가를 신속히 발행해야 한다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