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 교회 지도자 초청, 코로나 방역 협력 요청

0
20

문 대통령, 한국 교회 지도자 초청 대화

교계, 방역 협력 및 예배 정상화 방안 찾기로

 

문재인 대통령은 8월 27일 청와대에서 문수석 한교총 대표회장 등 한국 교회 지도자들을 초청해 환담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교회가 방역의 모범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교계 대표들은 방역에 협력하되 예배를 정상화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예정시간을 넘겨 2시간 가까이 진행된 교회 지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문수석 한교총 대표회장은 발언을 통해 “열 손가락을 깨물어 보면 안 아픈 손가락이 없듯이, 부모에게는 어느 자식이든 모두 소중하다”며 “대통령은 한 나라의 부모와 같은 존재이기에 국민을 용서와 이해, 한없는 사랑으로 끌어안고 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회 지도자들의 발언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 교회가 비대면 예배를 실시하는 등 정부 방역지침에 협조하고 자체 방역 관리에도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여 온 것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을 다독이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데 한국 교회 지도자들이 용기를 나눠주고 기도해줄 것을 당부했다.

감염 재확산 위기 극복을 위해 기독교계 의지를 하나로 모아달라고 요청하며,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방역이 엄중한 고비를 맞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정부는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란 생각으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거나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행동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방침이라는 점을 설명했다.

이에 한교총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는 “정부는 코로나19를 종식하고 경제를 살려야 하고, 교회는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예배를 지켜야 한다”며 “전체 교회를 막는 현재의 방식으로는 정부도 부담이 될 것이고, 교회도 동의하기 어렵다”며 실효적인 방안으로 ‘정부와 교회의 협력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교회 대표들은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정부의 노력에 감사와 함께 협력을 다짐했으며, 남북문제 해결 등 현안들에 대하여도 기탄없는 의견 개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대통령의 종교 지도자 초청 대화의 일환으로 진행되었으며, 코로나19 확산 때문에 오찬 대신 차담회의 형식으로 진행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