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교회협, 공동기자회견 열고 여름 행사 취소, 연기하기로

0
85

‘코로나19 함께 막아냅시다’

한교총·교회협 공동기자회견

철저한 방역 수칙..여름철 행사 취소, 축소 연기

 

한국교회 전체를 아우르는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문수석, 김태영, 류정호 목사)과 진보를 대표하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회장 윤보환 감독, 총무 이홍정 목사)가 7월 2일 오전 9시 한국교회총연합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의 빠른 종식과 재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교회가 안전예배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양 단체가 발표한 ‘한국교회에 드리는 글 – 코로나19 재확산 위기 함께 막아냅시다’에서 “안전한 방역을 통해 비록 확진자가 예배에 참여했어도 다른 사람에게 확산되지 않았던 여러 교회들처럼 모든 교회는 더욱 방역과 예방지침을 재점검해야 한다”면서 “모든 교회는 주일 예배에서보다 예배 이외의 소그룹모임에서 감염확산 사례가 나오고 있음을 주시하면서 세밀하게 방역활동을 펼쳐야 한다”고 요청했다.

양 기관은 “방역당국의 권고에 따라 모든 교회가 출입자 기록, 체온 체크, 손소독과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와 실내방역, 환기에 더 유의하여 주시기 바라며, 교회 안팎에서 진행하는 소그룹 모임과 교제 모임은 자제해 주시고, 꼭 불가피한 모임이라면 어디서든지 철저하게 방역준칙을 준수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7월을 맞이하여 여름철 진행되는 성경학교와 캠프, 기도원 부흥회와 M.T, 수련회와 미션 트립 등 모든 행사를 계획 단계에서부터 취소, 축소 연기를 고려해 주시고, 온라인 진행을 적극 활용해 주시기 바란다”며 “여름 행사가 축소된 형태로 진행된다 하더라도 마스크 착용 등 방역을 철저하게 하며, 최소한의 시간만 함께 머무르며, 숙박과 음식물 제공을 피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양 기관은 각 회원 교단 총회장들이 발표하는 대응 지침에 따라 한국교회가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