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성서공회연합회 성서출판회의 열려

0
361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성서출판회의 열려

대한성서공회 주관성서 출판·보급 과제 논의

 

‘2015년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성서출판회의’가 전 세계 100여 개국의 성서공회 대표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5월 3일부터 7일까지 서울 더케이 호텔에서 진행됐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성서출판회의’는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세계총회’(UBS World Assembly) 및 ‘세계성서사업 지원회의’와 더불어 세계성서공회연합회의 주요 회의 가운데 하나이다. 2007년부터 대륙을 순회하며 격년으로 개최된다. 이번 세계성서공회 성서출판회의는 지난 2010년도 세계총회에 이어 대한성서공회가 두 번째 주관하는 세계적인 규모의 회의이다.

이번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변화하는 시대를 위한 성경 콘텐츠 생산’이라는 주제로 시대의 방향성에 따라 성경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출판하고 보급할 것인지에 대해 논의하고 성경 컨텐츠 개발에 대한 경험과 전략을 공유했다. 특히 활자로 제작되는 성경에 국한하지 않고 다양한 매체와 콘텐츠를 활용하여 더 많은 사람들에게 효과적으로 성경을 보급할 수 있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첫날 개회식에서 환영사를 전한 대한성서공회 권의현 사장은 “전 세계 곳곳에는 보급할 수 있는 성경이 한 권도 남아 있지 않은 곳도 있고 한 권의 성경을 18개로 분책해서 나누어 읽고 있는 곳도 있었다”며 “성서공회들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각 나라 형편에 맞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서보급이 이루어지도록 함께 대화하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대회 둘째 날에는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총무 마이클 페로(Michael Perreau)와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출판 총책임자 멜빈 리베라(Melvin Rivera)가 ‘2015년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성서출판회의’ 관련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총무 마이클 페로는 ‘세계성서공회연합회의 성서공회 운동과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사역 내에서 대한성서공회의 기여와 세계성서공회연합회와의 협력관계 등에 관해 설명했다. 그는 “매년 각국 성서공회에서 진행되는 프로젝트는 1000여개가 된다. 그 가운데 성서반포를 위한 프로젝트에 있어 대한성서공회가 큰 힘이 되고 있다”며 “현재 특별히 아프리카의 성서 반포에 있어서 중추적인 파트너”라고 밝혔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성서출판회의 진행의 총책임자인 멜빈 리베라는 “지구 남반구에 있는 아프리카, 아시아, 남미에서 교회가 성장하고 있다. 교회는 성장하는 반면에 교인들은 성경을 구입할 수 있는 재정적인 능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며 대한성서공회의 성경보급 사역이 세계선교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유럽과 미국 등에서는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성경을 더 이상 읽지 않는다”며 “교회가 더 이상 성장하지 않는 나라의 사람들에게 어떻게 더 많은 사람들이 성경을 읽을 수 있도록 할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회의 참석자들은 파주에 있는 전문 제본소인 (주)바이블코리아와 용인의 성경 창고인 반포센터를 방문해 대한성서공회의 성경 출판, 제작 전반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