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대협, ‘통일교 포교 행사 ‘ 기독인들에 주의 당부

0
369

 

통일교 포교 행사 이어져

통대협, 기독인들에 주의 당부

 

통일교대책협의회(이하 통대협) 사무총장 이영선 목사는 최근 통일교 주체의 행사들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에 대한 기독교인들의 관심과 경계를 당부했다.

통일교 가정연합과 천주평화연합은 지난 2월 21일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 다사라스 랑가살라 스타디움에서 ‘2015 다문화 가정교육평화축제’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순결 서약다짐에 이어 용정식 가정연합 아시아대륙 회장의 주례로 기혼자를 대상으로 소위 재축복 결혼식이 진행되었다.

또 통일교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은 2월 24일부터 3월 21일까지 ‘천일국 기원절’ 2주년 행사를 진행했다. 통일교 한학자 총재는 2013년 음력 1월 13일에 지상천국과 천상천국을 의미하는 천일국이 출발하는 날이라는 뜻을 내포한 기원절을 출범시킨 바 있다. 이를 기념한다는 명목 하에 2월 24일 ‘천지인 참부모님 성탄기념식’을 시작으로 3월 21일 ‘제2회 문효진 뮤직 페스티벌’까지 다양한 포교활동을 시도하고 있다.

가정연합은 2월 28일 한학자가 총재로 있는 원모평애재단이 장학행사를 개최했으며 3월 7일에는 서울 노원구 유천궁교회에서 ‘참사랑 평화학교’ 개교식을 가졌다. 3월 3일에는 경기도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3000쌍을 대상으로 통일교의 대표적 포교활동인 ‘국제합동축복결혼식’을 열었다.

이 밖에도 통일교는 3월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2015 한반도 통일과 동북아 평화실현 국제 심포지움’을 열었으며 3월 1일부터 5일간 서울 롯데호텔에서 ‘제21회 세계언론인 회의’가 여는 등 각종 행사를 이어가고 있다.

통대협 이영선 사무총장은 “문선명, 한학자의 생일(음력 1월 6일)을 맞아 통일교의 다양한 활동을 이용한 포교활동이 거세지고 있다”며 “심지어 독거노인이나 사회적 약자들, 정치인들, 각국의 지도자들을 동원하여 통일교의 포교활동을 미화시키려 노력하고 있는 만큼 기독교인들이 이러한 통일교 행사에 경각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