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교회협, 코로나19대응 제2차 공동담화문 발표

0
8

“교회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입니다”

한교총·교회협 제2차 공동담화문 발표

 

<사진 – 문수석 목사 / 윤보환 감독>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문수석 김태영 류정호 목사)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회장 윤보환 감독, 이하 교회협)가 지난 3월 19일 제2차 공동담화문을 발표하고 “사망을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과 고난을 묵상하면서 생명의 안전을 지키는 파수꾼으로서의 교회의 사명을 깊이 되새긴다”면서 “코로나19 사태의 조속한 종식과 대한민국의 회복을 위해 대한민국 모든 교회 앞에 협조를 구한다”고 강조하고 특히 “일부 교회에서의 집단감염에 대해 안타깝고 송구스러운 일”이라며 교회가 안전예배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양 기관은 “우리 교회는 주중 집회를 중단하고, 주일예배의 중단 대신 예배 형식의 변경을 통해 다중의 접촉을 피하는 방법으로 대처해 왔다”며 “그러나 이와 같은 방침을 따르지 않은 몇 교회에서의 집단감염은 국민의 우려를 증폭시켰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장의 법적 대응을 불러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지역교회는 이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소관 지자체들의 입장을 충분히 공감하고 겸허히 수용하면서 긴밀히 대화하고 협력함으로 교회를 통한 확산 우려로부터 이웃을 안심시키고, 자율적으로 감염의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공동체라는 사실을 증명해 내야 한다”며 “4월 6일로 예정된 학교의 개학에 맞춰, 안전예방수칙을 지키면서 예배와 집회를 정상화한다는 목표로 지자체와 협력하여 다시 한 번 교회의 방역환경을 점검해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교총과 교회협은 또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교회가 되어 줄 것”을 당부하면서 “이 땅의 교회는 세상 속에 있으므로 이웃과 함께 삶의 애환과 고민을 나누는 선교공동체로서의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노약자들과 비정규직 근로자들, 골목 식당과 작은 가게들, 그리고 작은 교회들의 어려움이 심각하다”며 “이에 모든 교회는 이웃들의 삶을 살피고, 그분들과 함께하는 방안을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제안하고 ▲교인들이 SNS를 통해 친밀하게 교제하십시오 ▲개척교회 등 작은 교회들의 어려움을 살펴주십시오 ▲교회 안에서 경제적 약자들과 교회 주변에서 이웃들의 아픔을 돌봐 주십시오 ▲작은 모임이라도 교회 내 배식을 피하고 골목 식당을 이용해 주십시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 주십시오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마스크 구입은 더 필요한 이들을 위해 양보해 주십시오 ▲헌혈에 참여해 주십시오 ▲지역 방역 당국과 긴밀하게 소통해 주십시오 등 8개항의 실천안을 내놓았다.

끝으로 “지금 한국교회는 한마음으로 기도하며 국민과 함께 이 위중한 시련을 이겨 내야 한다”며 “하나님께서 우리를 기억하사 은혜 주시기를 구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