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칼럼| 코로나19 재난, 어떻게 견디면 좋을까? _ 이용세 목사

0
95

특집칼럼

 

코로나19 재난, 어떻게 견디면 좋을까?

 

<이용세 목사 | 율하소망교회>

 

이단이 드러나고 한국 교회가 자기성찰하며
회개하여 더 거룩해지는 계기가 됨

일상의 귀함을 뼈저리게 깨닫고 평범했던 것들이
얼마나 큰 축복이었는지 알게 됨

 

일상이 정지되었다. 사람들은 코로나19가 가져온 신종 일상을 살고 있다. 우리는 하루하루 변형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익숙한 일상을 상실한 채 한 번도 살아보지 않았던 낯설고 불편한 일상을 살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재난으로 찾아온 강제적 삶이라 다들 힘들어 하고 있다. 모두 이 시기가 빨리 지나가기만을 고통스럽게 기다리며 버티고 있다. 지금까진 안 걸리고 안 퍼뜨리는 일에 집중하며 정신없이 지냈다. 어쩔 수 없는 일이었고 당연한 일이었다.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이 일은 계속해야 한다. 그러나 재난의 시간이 길어지면서 이제 ‘어떻게 견뎌야할지’ 생각할 시점이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이 재난으로 원치 않는 일상을 살면서 너무 많은 대가를 지불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는 물론 이차적인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경제적 손실, 관계적 손실, 영적 손실, 심리적 손실은 물론 사소한 자유까지 규제당하고 있다. 교회가 받는 피해도 많다. 대부분 교회들이 공예배가 중단되거나 변형된 예배를 드리고 있다. 공예배를 드리는 곳도 많은 교인들이 못 나오고, 사회에 지탄을 받으며 드리고 있다. 신천지가 교회로 불리면서 하나님의 영광이 가려지고 교회의 이미지 추락도 피해 갈 수 없게 되었다. 성경적 신성한 용어들이 그들이 사용함으로 더렵혀졌다. 이를 정상적으로 복구하는 데는 적지 않은 세월이 소요될 것이다. 물론 코로나19가 가져온 변화는 그것이 종식되고 난 후 시간이 지나면서 재평가될 수 있다고 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지금 이 지점에서 어떻게 이 재난의 시기를 지혜롭게 잘 보내야 할지 생각해야 한다. 잘 보낸다는 것은 여러 측면이 있을 것이다. 코로나에 안 걸리고 안 퍼뜨리는 측면, 코로나로 인한 손실을 최소화하는 측면도 있을 것이다. 이런 측면은 너무 많이 다루고 있기에 여기서는 다른 측면을 보고자 한다. 발상을 전환해서 볼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즉 코로나19 사태가 가져다 준 어떤 유익함을 찾아보려고 한다. 이 시국에 무슨 소리를 하느냐고 반문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큰 고난 속에서 어떤 가치를 찾는 일은 몇 가지 중요한 이유가 있다. 첫째는 이런 엄청난 일을 통해 분명 하나님의 일하심이 있을 것이라는 신앙 때문이다. 이 일에도 어떤 하나님의 섭리가 분명 있다는 믿음 때문이다. 둘째, 사람들이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면서 그냥 아무 유익 없이 헛고생하며 갈까 봐 안타까워서 그렇다. 고난 속에도 분명 유익한 것이 있다. 고난은 어렵지만 그 유익을 알면 좀 더 잘 견딜 수 있기 때문이다. 셋째, 이 재난이 종식된 후 사회와 교회에 적지 않은 변화들이 일어날 것인데 신자들이 좀 더 성경적으로 바람직하게 달라지길 바라는 간절함 때문이다.

우리가 당하고 있는 이 재난도 어떤 태도로 견디느냐에 따라 복이 되기도 하고 독이 되기도 할 것이다. 코로나19가 빨리 지나가기만을 기다리기보다 힘겹더라도 유익한 것을 만들며 적극적으로 견디면 좋겠다. 견딜만한 가치를 찾으며 긍정적으로 견디면 더더욱 좋겠다. 이번 재난의 시기를 통과하면서 우리가 견딜 가치를 찾아보았다.

  1. 이번 일로 사람들이 죽음에 대해 생각하면서 인간의 약함과 한계를 인정하고 주께 돌아오는 계기가 된다면 견딜 가치가 있다. 육신의 어려움은 사람들의 마음을 가난하게 만든다. 고난은 인간의 연약함을 인정하게 한다. 무엇인가 의지한 전능자를 찾게 한다. 누군가에게 이번 재난은 주께로 돌아오게 하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 적어도 대다수의 사람들의 마음의 밭이 이전보다 좋아질 것이다.
  2. 이번 일로 신천지의 거짓과 실체가 드러났다. 그로 인해 신천지에 속고 있는 교육생들이 대거 돌아오고 신천지가 쇠락된다면 견딜 가치가 있다. 신천지를 어느 누가 이렇게 그 해괴한 정체를 낱낱이 드러내고 거짓을 만천하에 폭로할 수 있었겠는가? 무엇으로 그들의 명단과 위장 장소를 이만큼 정확하게 파악하여 전 국민에게 알릴 수 있겠는가? 한국 교회가 달라붙어 이십년을 해도 할 수 없는 일이 단번에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3. 이번 기회로 한국 교회가 성경을 소홀히 여긴 과오를 깨닫고 성경 중심으로 돌아오게 되는 계기가 된다면 견딜 가치가 있다. 한국 교회는 신천지의 어처구니없는 교리와 잘못된 성경 공부에 넘어간 수많은 자들을 안타깝게 바라보았다. 그러면서 그들을 막지 못한 반성을 하게 되었다. 특히 교회가 성경을 제대로 가르치지 못해서 신천지로 넘어간 자들이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본문에 충실한 성경강해와 체계적인 성경공부가 있어야 저들을 막아낼 수 있음을 확인하게 되었다. 진짜를 알면 가짜에 넘어가지 않는다. 진짜를 알려 주는 것이 각종 이단을 막는 가장 근본적인 대안이 될 것이다.
  4. 이번 재난으로 한국 교회와 성도들이 자신을 성찰하고 회개하여 이전보다 거룩해지는 계기가 된다면 견딜 가치가 있다. 성도가 고난을 당하면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그것은 본능이다. 혹 자신에게 무슨 죄가 없는지 살피게 된다. 회개의 시간을 갖게 된다. 그리고 이전보다 욕망을 절제하며 경건에 힘쓰게 된다. 이번 재난은 신천지만을 고발하고 있지 않다. 한국 교회에도 주시는 메시지가 있을 것이다. 그것은 교회가 거룩함을 회복하여 교회다워지는 것이리라. 이런 거룩한 자극과 도전은 고난의 때에 더 크게 울린다. 그 울림은 교회를 교회답게 하는 데 결정적인 유익이 된다.
  5. 이번 전염병으로 교회들은 예배의 변형이나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게 되었다.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이런 일로 인해 예배에 대한 그리움이 일어나 진정한 예배자들이 일어난다면 견딜 가치가 있다. 이번 사태는 한국 교회에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예배에 대한 변화를 가져오게 했다. 공예배를 이전처럼 함께 드리지 못하는 불행한 일이 닥쳐왔다. 교회와 성도들은 당황해 하며 가정에서 조용히 예배를 드렸다. 그러면서 성도들은 이전에 함께 드렸던 예배를 사모하며 그날이 다시 오길 고대하고 있다. 예배의 고귀함을 새삼 깨닫는 기회가 되고 있는 것이다. 걱정도 없지는 않으나 예배에 대한 고귀함을 목회자나 성도들이 새롭게 깨닫는 기간인 것만은 확실하다. 예배가 살아나고 참된 예배자들이 일어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6. 이번 기회에 가정 예배가 정착되고 개인 묵상이 자리 잡을 수 있게 된다면 견딜 가치가 있다. 이번 사태로 공예배를 정상적으로 드릴 수 없게 되면서 가정예배를 드리는 기회가 많아졌다. 이번과 같은 특별한 예배 상황에서 가정 예배가 얼마나 중요한지 절감하게 되었다. 공예배가 회복된 후에도 가정예배가 정착되었으면 한다. 아울러 이번 일로 개인적으로 성경을 묵상하는 시간이 더 중요하게 되었다. 스스로 성경을 묵상할 수 있는 자들은 교회가 흔들릴 때도 자기의 신앙을 지키며 연약한 자들을 잡아줄 수 있는 귀한 자들이다. 이번 기회에 개인 묵상을 하는 자들이 더 많이 일어나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
  7. 이번 기회에 타인 의존적인 신앙에서 홀로 서기를 할 수 있는 신앙으로 성숙했다면 견딜 가치가 있다. 자신의 신앙이 어떤지 알 수 있는 때는 언제인가? 고난의 때다. 혼자 있을 때다. 군중 속에 있을 때는 군중 심리나 분위기에 도취되어 자신이 그런 줄 착각할 수 있다. 이 모든 거품이 사라지고, 홀로 있을 때 진짜 자기 신앙이 드러난다. 군중과 격리되어 있는 시간은 단독자로 하나님과 좋은 관계로 살아가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공동체와 함께 할 수 없는 시간은 외롭다. 그러나 그 시간은 누구의 도움이 없어도 홀로 서서 자기 신앙을 만들어 가는 흔치않은 귀중한 기회이기도 하다.
  8. 앞으로 이런 재난들이 또 있을 텐데 잘 대처하는 학습을 하고 있다면 견딜 가치가 있다. 사람은 어렵고 큰 일을 겪으면서 실력이 향상된다. 우리나라가 사스나 메르스를 겪어 보았기에 이정도 할 수 있는 것이다. 미국이나 일본 같은 나라도 진료 수준과 대처 능력이 우리만 못하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는 이유다. 이번 코로나19를 잘 극복하면 지금보다 대처 능력이 엄청 향상 될 것이다. 세계 최고 수준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대처하는 데 이런 저런 미숙한 면들이 있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국가나 지방 자치 단체도 많이 배우는 기회가 될 것이다. 엄청난 수업료를 지불하면서 교회도 시민들도 어떻게 극복해 나가야 하는지 학습하고 있는 중이다. 이는 앞으로 재난을 막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결과를 가져다 줄 것이다.
  9.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했던 것을 못하게 되면서 그것들이 얼마나 귀한 축복이었나 발견할 수 있다면 견딜 가치가 있다. 이번 사태는 우리에게서 일상을 빼앗아 갔다. 그러다 보니 불편한 점이 한 둘이 아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일상의 귀함을 뼈저리게 깨닫게 된 것이다. 평범했던 것들이 얼마나 큰 축복이었는지 알게 되었다. 일상이란 축복을 발견한 것이다. 그것은 엄청난 발견이다. 이제 우리는 일상의 행복을 소유하고 누리게 되었다.
  10. 지난 일상이 저절로 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주신 은혜였음을 깨달을 수 있다면 견딜 가치가 충분히 있다. 이번 일로 우리는 당연시 되었던 것들을 상실하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 그러면서 이런 것들이 당연한 것이 아니었음을 깨닫게 되었다. 권리처럼 여겨졌던 당연한 것들이 원래부터 있었던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주신 은혜임을 깨닫게 된 것이다. 그것은 엄청난 깨달음이다. 이제 우리는 일상의 은혜를 감사하며 살 수 있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