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며 섬기며| 아둘람 동굴에서 세워지는 진정한 교회 _ 최우준 목사

0
59

살아가며 섬기며

 

아둘람 동굴에서 세워지는 진정한 교회

 

<최우준 목사 | 라이프교회>

 

예배의 은혜, 공동체의 사랑,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고백하며 참 교회가 세워져 가기를

 

교회를 개척 한 지 얼마 안 되었을 때 교회 가족 모두가 함께 수양회를 떠났다. 도착과 동시에 모든 분들이 수양회 일정이 무엇인지 궁금해 하셨다. 그래서 “특별하게 계획한 것이 없으니 지금부터 하고 싶은 것을 모두 함께 결정하고 진행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라는 답변을 드리자 순간 정적이 흘렀다. 당황하는 분들도 있었고, 또 정해진 스케줄이 없으니 불안해하던 분들도 있었지만, 시간이 조금 지나자 모두가 스스로 공동체로서 그 장소에서 무엇을 할 수 있으며, 또 무엇을 해야 할지 함께 고민을 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던 기억이 난다.

지금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코로나19 때문에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바라기는 이 어려운 시간이 지나고 하나님께서 허락하시는 평안과 기쁨을 누리면 좋겠다. 우리 교회도 몇 주 전부터 예배당에 모여 예배를 드리지 않고 각 가정에서 가정예배를 드리고 있다. 예배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거나, 바이러스가 두렵기 때문에 예배를 멈춘 것이 아니라, 집단 감염에 대한 사회의 우려와 전염병에 취약한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배려하는 방법으로 모여 예배를 드리는 것 대신 가정예배로 드리는 것이다.

우리가 마땅히 누릴 수 있는 주일예배의 은혜를 자발적으로 멈추며 희생하는 마음이야 말로 이웃을 사랑하는 하나님의 계명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때문에 겪는 여러 가지 고통과 어려움, 또 예배당에 모여 예배를 드리지 못한다는 것은 성도에게 여간 힘들고 어려운 것이 아니다. 하지만 이 어려운 시기에도 분명 하나님께서 허락하시는 은혜가 있다.

먼저 함께 모여 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이 시간을 통해 그간 당연하게 여기던 예배당에서의 예배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배우고 있다. 습관처럼 예배를 드렸던 우리의 모습을 회개하고, 당연히 여기던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였음을 확인하게 되었다. 또 주일에 가정에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며 가정의 소중함을 다시금 확인하고, 각 가정에서 말씀을 묵상하고 시간을 정해 가족 모두가 예배를 준비하면서 수동적인 신앙의 자세에서 능동적인 자세로 성숙해지고 있다.

그뿐 아니라, 이제 막 입교한 청년이나, 가족 중 홀로 신앙생활을 하거나, 자취를 해서 주일에 함께 예배를 드릴 가족이 없는 청년들을 기억하며 믿음이 약한 그들을 위해 더 많이 기도하고, 더 자주 안부를 묻고 따뜻한 마음을 나누며 진정한 교회공동체 되기를 힘쓰는 모습을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확인한다.

마지막으로 교회로 모이는 시간은 줄었지만, 그 시간을 하나님 앞에 엎드려 기도하는 시간으로 삼으며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더 깊이 있게 고백하게 되었다. 다윗이 사울을 피해 아둘람 동굴에 숨어 지낼 때 과연 무엇을 할 수 있었을까? 비록 그럴듯한 제사는 드리지 못했을 테지만, 그간 익숙하게 드려졌던 제사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배웠을 것이다. 또 가까이 지냈던 가족들과 잠시 떨어져 지냈겠지만, 아둘람에 찾아온 환난당한 자들과 빚진 자들과 마음이 원통한자들을 가족으로 맞이하며 따뜻한 사랑을 힘껏 나누었을 것이다. 그뿐인가? 시편 57편의 고백처럼 오직 하나님만이 피할만한 날개 그늘 되시며 오직 하나님만이 은혜를 베푸시는 지존자임을 더욱 진실하게 고백했을 것이다.

작은 바이러스 때문에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은 이 시간에도 크신 하나님께서 아둘람 동굴에서 다윗의 신앙을 성숙케 하셨던 것처럼 예수를 그리스도라 고백하는 교회를 성숙하게 빚어 가시며 일하고 계신 것이다. 이 시간이 참으로 어렵고 고통스럽겠지만, 교회 가족뿐 아니라, 이 땅의 모든 교회가 다윗이 아둘람 동굴에서 마주했던 예배의 은혜, 공동체의 따뜻한 사랑,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고백하며 진정한 교회가 세워져 가는 은혜의 시간이 되면 좋겠다. 얼른 이 시간이 지나고 더욱 성숙해진 우리 교회 가족들과 함께 따뜻한 봄을 맞이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