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특별기도회, 공동기도회 확산

0
130

“코로나19, 기도로 극복하자”

주일예배 온라인으로 대체속 각 가정에서 같은 시간에 한마음으로 기도하는

특별기도회 / 공동기도회 눈길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교회 문이 닫히고 예배가 중단되는 초유의 상황을 맞고 있으며, 여러 행사와 모임 또한 무기한 연기(축소)되고 있지만 위기극복을 위해 시간을 정해 기도하자는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대부분 교회들은 함께 모이는 주일예배를 취소하고, 온라인(유튜브)을 통한 영상 예배 또는 가정 예배로 전환해 드리도록 권고하고 있다. 특히,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 예배를 드리되, 하나님께서 모든 상황을 주관하고 계신 것을 기억하고, 이 땅을 고치시고 살려주시기를 간절히 기도하도록 권면하고 있다.

부산노회 호산나교회(유진소 목사)는 ‘코로나19 치유와 회복을 위한 특별 다락방 기도회’를 펼치고 있다. 매주 주일과 수요예배는 온라인으로 참여하되, 그 외 월, 화, 목, 금, 토요일에는 특별 다락방 기도회에 참여해 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유진소 목사는 “비록 물리적으로 한 공간에 모여서 예배를 드리지 못하지만, 오히려 영상으로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 더욱 뜨겁게 예배를 드려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동서울노회 은평교회(박지현 목사)는 매일 저녁 9시 각 가정에서 함께 기도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치유와 회복을 위한 은평교회 공동기도문을 올렸다. 은평교회 전 성도들은 코로나19가 갑자기 확산함으로 고통당하고, 신음하며, 두려움에 사로잡힌 이 땅을 불쌍히 여겨 주시고, 고쳐 주시고 ▲긍휼 ▲회개 ▲감염된 자들과 가족들을 위해 ▲의료진과 공무원들을 위해 ▲세계와 중국을 위해 ▲신천지 이단 세력들이 사라지도록 공동으로 기도하고 있다.

인천노회 송월교회(박삼열 목사)도 ‘공동기도문’을 교회 홈페이지에 게재, 아침과 점심, 저녁 하루에 3회씩 어려움에 처한 나라와 지역, 한국교회와 지구촌을 위하여 하나님 앞에 선 제사장처럼 기도하고 있다.

동서울노회 남서울은혜교회(박완철 목사)도 ‘기도에 알람을 맞춥시다!’라며 ‘전교인 119 기도 운동’(하루 1분 9시)을 펼치고 있다. 박완철 담임목사는 “우리 모두가 기도해야 할 때”라며 “온 성도가 매일 오전 또는 오후 9시에 1분간 기도, 이 나라와 교회를 기도로 구원할 119 대원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