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믿음을 새롭게 정립하는 계기로! _ 성주진 박사

0
122

시론

 

믿음을 새롭게 정립하는 계기로!

 

<성주진 박사 | 본보 주필>

 

믿음과 하나님나라 사역에 장애가 되는
치장과 거품을 걷어 내고 우선순위를 바로 잡아
본질적 가치를 회복하는 기회가 되도록 힘써야

 

안타깝게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국민들은 나름의 방역조치를 취하면서도 서로가 서로에게 감염통로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에 불안해하고 있다. 관련기관의 적절한 대처와 온 국민의 협조로 코로나 사태가 속히 진정, 종식되어 모두가 평소의 생활을 되찾기를 기도하게 된다. 교회도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일에 동참할 뿐 아니라 각자의 믿음을 말씀 위에 굳게 세우는 가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 하나님이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것들을 얼마간 거두신 것은 하나님이 귀중히 여기시는 본질적인 진리를 새롭게 정립하라는 메시지로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전염병의 확산으로 한국 교회는 대부분 주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드리는 초유의 사태를 경험하였다. 물론, 집단 감염의 우려 때문에 내려진 불가피한 결정이었다. 그러나 함께 모여 예배하지 못하는 안타까움이 커갈수록 혹시 지난날의 예배가 타성에 젖지는 않았는지, 생명의 말씀이 능력 있게 선포되었는지, ‘성회와 더불어 악을 행하는’ 일은 없었는지, 과연 하나님이 임재하시고 기쁘게 받으시는 온전한 예배를 드렸는지를 돌아보게 된다. 이리하여 우리는 영과 진리로, 우리 몸을 거룩한 산 제사로, 삶 전체를 주께 드리는 예배를 더욱 소망하게 된다.

매주 모일 때마다 형제자매들과 대면하여 나누던 교제가 얼마나 중요한지도 새삼 느끼게 된다. 교회는 동호회나 이익단체나 충동적인 무리의 모임이 아니라 거룩한 천국 시민의 사귐이요,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는 지체 사이의 소통이라는 사실이 실감나게 다가온다. 제한된 만남으로 마음이 위축되고 교제가 식어지기 쉬운 때에 성도들은 SNS 등을 최대한 활용하여 긴밀한 관계의 끈을 놓지 않되 피차 믿음과 사랑을 격려하고, 목회적 돌봄을 계속하며, 가정을 예배처소로, 기도처로 삼아야 할 것이다.

이번 사태는 또한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 깊이 묵상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하나님은 왜 전염병을 허락하셨는가? 누구의 죄를 벌하심인가? 유한한 인간이 하나님의 뜻을 다 헤아릴 수 없으나 분명한 것은 하나님이 온 세상을 다스리신다는 사실이다. 이 세상에 하나님의 섭리를 벗어나는 사태는 없다. 창조의 영역과 구속의 영역에서 하나님의 통치가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 물론 하나님의 임재는 바이러스에 의해 제한을 받지 않는다. 궁극적으로 모든 것이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들에게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의 목적 가운데 놓여 있다.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을 아는 지식에 기초하여 믿음, 사랑, 섬김으로 나아가기를 힘써야 한다.

무엇보다 이번 전염병은 인간의 연약함과 한계를 여지없이 드러내 보였다. 인간은 하나님과 같은 자존적 존재가 아니라, 지음 받은 의존적 존재이다. 게다가 죄인이다. “…모든 육체는 풀과 같고 그 모든 영광은 풀의 꽃과 같으니 풀은 마르고 꽃은 떨어지되”(벧전 1:24). 이번 사태는 자기 분수를 모르고 자기 성취에 도취된 인간의 교만과 자기중심적인 행태를 성찰하고 겸손히 자신을 돌아보게 한다. 교만은 사람으로 하나님을 대적하게 하나, 하나님의 은혜는 믿는 자 안에 그리스도의 형상이 이루어지게 하신다.

이번 사태는 교회의 사명을 새롭게 부각시킨다. ‘우리의 이웃은 누구인가? 그들을 어떻게 사랑할 수 있을까?’ 자문하게 만든다. 확진자를 숫자와 통계로만 취급하지 않고 기도와 긍휼과 돌봄의 손길로 다가가게 한다. 나아가서 하나님이 우리를 택하신 목적을 일깨운다. 초연결사회로 묶여가는 지구촌에 전염병마저 덩달아 신속하게 퍼지는 것을 생각할 때, ‘땅의 모든 족속’을 위하여 ‘복의 근원’으로 부르신 선교적 사명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는다. 나아가서 이번 사태의 와중에서 부각된 신천지 문제가 한국교회의 중요한 과제로 재부상하고 있다.

이번 사태가 교회에 주는 교훈과 도전은 실로 작지 않다. 이러한 교훈과 도전에 비추어 이번 재난이, 믿음의 여정과 하나님나라 사역에 부담이 되고 장애를 일으키는 치장과 거품을 걷어 내고 우선순위를 바로 잡아 본질적인 가치를 회복하며 숨겨진 천국 보화를 소유하고 나누는 기회가 되도록 힘써야 할 것이다.